현대모비스 정명철 사장, 협력사 고충 직접 챙겨
현대모비스 정명철 사장, 협력사 고충 직접 챙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모비스가 정명철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올해 말까지 총 10차례에 걸쳐 협력사를 직접 방문한다. 정명철 현대모비스 사장(왼쪽)이 지난 8일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2차 협력사인 셈코를 찾아 이 회사 백승태 대표(오른쪽)로부터 의견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 현대모비스)

사장 비롯 본부장급 임원 등 협력사 방문 실시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모비스가 정명철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올해 말까지 총 10차례에 걸쳐 협력사를 직접 방문한다.

현대모비스는 동반성장 강화 프로그램으로 이 같은 협력사 방문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현대자동차 그룹의 동반성장 강화 기조에 동참하고, 협력사들에 실질적인 혜택을 주기위해 지난해부터 이러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진정한 품질 혁신이 협력사들로부터 비롯된다는 판단 아래, 경영층이 협력사 품질을 직접 챙겨 품질 혁신을 이룬다는 계획이다.

지난 8일 정 사장은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차량용 안테나 및 각종 센서류를 생산하는 2차 협력사 ‘셈코’를 방문해 생산현장을 둘러보며 협력사 관계자의 고충을 직접 챙겼다.

특히 이날 현대모비스는 ‘셈코’로부터 납품을 받는 1차 협력사인 ‘인팩’의 경영진과 동행하며 작업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애로사항을 파악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보여주기식 방문이 아닌 실질적인 변화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해당 1차 협력사가 동행해야 한다는 판단에서 경영진이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정 사장은 “협력사의 경쟁력이 모비스의 경쟁력”이라며 “협력사가 경쟁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경영상 어려운 점이 있다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600여 개의 중소협력사에 2009년부터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결제하며 중소 협력사의 자금운영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한 1000여억 원 정도의 자금을 조성해 중소협력사의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세미나를 통해 협력업체에 필요한 해외 선진업체 동향과 세계 부품시장 추이 등 고급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 직원 1만 5000여 명을 대상으로 품질경영·생산혁신·설계기술·생산관리와 같은 다양한 교육도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