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7인승 ‘QX60 하이브리드’ 출시… 복합연비 10.8㎞/ℓ
인피니티 7인승 ‘QX60 하이브리드’ 출시… 복합연비 10.8㎞/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닛산의 글로벌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가 국내 최초의 7인승 하이브리드 모델인 럭셔리 크로스오버 ‘QX60 하이브리드(Infiniti QX60 Hybrid)’를 공식 출시했다. (사진제공: 한국닛산 인피니티)

국내최초 7인승 하이브리드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닛산의 글로벌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대표 타케히코 키쿠치)가 7일 국내 최초의 7인승 하이브리드 모델인 럭셔리 크로스오버 ‘QX60 하이브리드(Infiniti QX60 Hybrid)’를 공식 출시했다.

‘QX60 하이브리드’는 2.5리터 QR25 수퍼 차저 엔진(233ps) 및 15㎾(20ps) 전기모터를 조합해 최고출력 253ps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QX60 하이브리드의 가장 큰 장점은 초소형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넓고 편안한 실내공간을 확보했다는 것이다. 배터리가 차지하는 공간이 획기적으로 줄면서 가솔린 모델 QX60 3.5와 동일한 수준의 넓은 실내 공간 확보가 가능해졌다.

7명이 넉넉하게 앉을 수 있고, 2열의 아동용 시트를 제거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쉽게 3열에 탑승할 수 있다. 3열 폴딩 시 최대 1277리터, 2열과 3열 동시 폴딩 시 최대 2166리터에 달하는 널찍한 적재 공간도 확보했다.

인피니티 Q60 하이브리드는 연비도 획기적으로 높아졌다. 혁신적인 인피니티 다이렉트 리스폰스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 기존 가솔린 모델 QX60 3.5(2013년형) 대비 30% 이상 향상된 10.8㎞/ℓ 복합연비(도심 10.1㎞/ℓ, 고속도로 11.6㎞/ℓ)를 기록한다.

가족을 위한 크로스오버답게 소음과 진동을 크게 개선해 편안하고 조용한 실내 환경을 구현했다. QX60 하이브리드는 인피니티가 자랑하는 최신 무단변속기(CVT)를 적용해 부드러운 주행환경을 제공한다. 전자제어식 엔진 마운트(electronic controlled engine mount) 시스템과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Active Noise Control) 시스템이 각각 진동과 소음을 최소화 해준다.

주행 중 차량의 상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4.2인치 풀 컬러 인피니티 인텔리전트 뷰를 비롯해 무빙 오브젝트 디텍션 기능이 추가된 어라운드 뷰 모니터(AVM) 등으로 높은 안전성을 제공한다. 또 보스 캐빈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해 뛰어난 감성품질도 갖췄다.

타케히코 키쿠치 인피니티 대표이사는 “QX60 하이브리드는 가족과 자신의 삶을 함께 중시하는 한국의 30~40대 부모들에게 최적화된 모델”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고품격 라이프스타일 마케팅 활동을 통해 QX60 하이브리드의 매력을 적극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피니티 QX60 하이브리드의 국내 판매 가격은 7750만 원(부가세 포함)이다.

▲ 인피니티 ‘QX60 하이브리드(Infiniti QX60 Hybrid)’. (사진제공: 한국닛산 인피니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