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유럽 수출길 활짝
현대차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유럽 수출길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는 유럽연합(EU)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자로 선정됐다. 3일(현지시각) 사업자선정 조인식이 열린 영국 런던시청 앞에서 관계자들이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와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베르트 드 콜베나르 EU 수소연료전지사업 총괄책임자, 키트 몰트하우스 런던 부시장, 임병권 현대차 유럽법인장, 토니 화이트혼 현대차 영국 판매법인 최고경영자.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유럽연합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자 선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가 독일‧영국 등 유럽시장 전역에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75대를 수출한다.

현대차는 유럽연합(EU) 산하 수소연료전지 정부과제 운영기관인 FCH-JU가 공모한 ‘EU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확대사업(HyFIVE)’ 입찰에서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는 3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시청에서 런던 부시장 키트 몰트하우스(Kit Malthouse), 임병권 현대차 유럽법인장 등 행사 및 회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조인식을 가졌다.

임병권 현대차 유럽법인장은 “현대차가 1998년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을 시작한 이래로 수소차 시장을 선도해왔다”며 “유럽시장에 투싼ix 수소연료자동차가 보급되며 장기적 관점에서 수소연료전지차의 중요성이 인식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대차는 도요타, 혼다, 다임러, BMW 등 총 5개 자동차메이커를 비롯해 에너지 업체 및 런던시청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 이번 입찰에 참여해 EU 수소연료전지차 보급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것이다.

특히 현대차는 컨소시엄 내 자동차메이커 중 유일한 수소연료전지차 양산업체로 컨소시엄이 공급하는 총 110대의 수소연료전지차 중 가장 많은 75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입찰을 통해 현대차는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등 유럽시장 전역에서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를 판매하며 우수한 친환경 자동차 기술력을 유럽에 널리 알릴 수 있게 됐다.

또한 현대차는 ▲2011년 1월의 ‘현대차-북유럽 4개국 간 수소연료전지차 시범보급 MOU’ ▲5월의 ‘현대차-덴마크 코펜하겐시 수소연료전지차 시범보급 MOU’ ▲11월의 ‘현대차-북유럽 2개국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운행 사업자 선정’ 등 수소연료전지차 확산을 위해 유럽시장에서 다양한 협력 활동을 펼쳐왔다.

현대차는 이어 2013년 6월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시에 관용차 용도의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15대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유럽시장에 수출되는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는 1회 수소 충전으로 최대 594㎞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가솔린 기준으로 환산하면 27.8㎞/ℓ(NEDC, 유럽연비기준)의 고연비를 실현했고, 영하 20도 이하의 탁월한 저온 시동성 확보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성을 갖췄다.

▲ 현대자동차 투싼ix 수소연료전지차.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