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월 43만여대 판매… ‘제네지스’ 신차효과
현대차, 3월 43만여대 판매… ‘제네지스’ 신차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시장서 총 43만 1532대 판매, 전년대비 10.6% 증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자동차는 올해 3월 국내 5만 7812대, 해외 37만 3720대 등 완성차를 기준으로 전 세계 시장에서 전년보다 10.6% 증가한 43만 153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제네시스와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 신차효과와 특근 거부 기저효과 등으로 국내 공장의 생산·판매 증가로 인한 해외 공장의 호조세 등으로 지난해 대비 판매가 증가했다. 가족단위 레저 열풍으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한 점도 한몫했다.

하지만 현대차는 올해 역시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고,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대차는 3월 국내시장에서 전년보다 3.1% 증가한 5만 7812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제네시스가 3187대로 전년대비 3배 가까이 판매가 늘며 내수 판매를 견인했다. 그랜저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 1446대를 포함해 8003대가 판매됐다.

이어 아반떼 7578대, 쏘나타 4713대, 엑센트 2231대, 에쿠스 892대가 판매됐고, 신형 모델 출시에 따른 쏘나타(YF) 판매 감소로 전체 승용차 판매는 2만 7921대를 기록해 전년보다 11.2%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달 출시한 신형 쏘나타가 첫 달 만에 1만 8000대가 계약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어, 출고가 본격화되는 이번 달부터는 판매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봄철을 맞아 야외 활동용으로 인기가 높은 SUV는 싼타페 7737대, 투싼ix 3747대, 맥스크루즈 1084대, 베라크루즈 307대 등 전년대비 20.2% 증가한 1만 2875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내수 판매 1위를 기록한 포터에 힘입어 소형 상용차가 전년대비 22.3% 증가한 1만 4312대가 판매됐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가 전년대비 22.4% 증가한 2704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3월 해외시장에서 국내생산수출 10만 9597대, 해외생산판매 26만 4123대 등 전년대비 11.9% 증가한 37만 3720대를 판매했다.

국내생산수출은 지난해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 이후 특근 미실시로 공급이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전년보다 26.5% 증가했으며, 해외생산판매는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6.8%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제네시스와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 신차들을 중심으로 전년 대비 판매가 늘었다”며 “신형 쏘나타까지 더해지는 만큼 향후 판매 전망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의 양적 완화 축소,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으로 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이에 맞춰 질적인 성장을 통해 내실을 다지고 기본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성장의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