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합산연봉 140억원… 정의선 부회장 24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합산연봉 140억원… 정의선 부회장 24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위 정태영ㆍ신성재 사장도 10억원 이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지난해 총 140억 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가 31일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정몽구 회장에게 연봉 56억 원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회장은 계열사인 현대모비스에서 42억 원, 현대제철에서도 42억 원을 받았다. 3개 회사에서 받은 연봉 총 합은 140억 원이다.

정 회장은 현대건설 등 다른 계열사에도 등기임원으로 등재돼있지만 이들 회사에서는 급여를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정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은 현대차에서 18억 3200만 원, 현대모비스에서 6억 원을 지급받아 총 24억 3200만 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 회장의 사위인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과 신성재 현대하이스코 사장도 각각 합산 금액 10억 원이 넘는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태영 사장은 현대카드에서 11억 3300만 원, 성과급 5억 3100만 원, 장기근속포상금 6100만 원 등 총 17억 2500만 원을 받았다.

신성재 사장은 현대하이스코에서 11억 8500만 원, 성과급 2억 8700만 원, 기타근로소득 1800만 원 등 총 14억 9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경 2014-03-31 19:20:47
140억? 엄청나군요. 대기업이 괜히 대기업이 아니네요. 평생가도 못만져볼 돈을 1년만에 받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