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하늘과 바다’ 살빠진 장나라 억울한 사연?
[포토]‘하늘과 바다’ 살빠진 장나라 억울한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연배우와 감독이 박경림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7일 오전 11시 진실한 우정을 담은 영화 ‘하늘과 바다(감독 오달균)’ 제작보고회가 서울 여의도 63빌딩 3층 코스모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는 오달균 감독과 장나라, 쥬니, 유아인이 참석했고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박경림은 ‘YES, NO’로 대답하는 질문을 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특별히 이번 제작보고회에서 장나라와 쥬니는 특별 미니 콘서트를 선보였다. 쥬니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보여줬던 재능을 한껏 발휘하며 극중 락커다운 놀라운 가창력을 보여줬다.

6년 만에 국내 스크린에 컴백한 장나라는 천부적인 바이올린 연주 실력을 지닌 24살이지만 6살의 순수한 영혼을 간직하고 있는 ‘하늘’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하늘이에 대한 철저한 연구는 물론 뜨거운 연기 열정을 불태웠다. 또한 장나라는 바이올린 연주에 천재적인 능력을 가지고 있는 하늘이를 연기하기 위해 촬영에 앞서 4개월간 직접 바이올린을 배우고 살을 빼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박경림은 먼저 주인공인 바다 역을 맡은 장나라에게 “영화를 위해서 살을 많이 뺐는데 김명민(영화 ‘내사랑 내곁에’ 주연) 씨가 많은 감량을 해 먼저치고 나와 억울하지 않냐”는 질문을 던졌다. 장나라는 “약한 아이로  나와 살을 많이 뺐다. 하지만 김명민 선배는 살인적으로 뺀 것이고 저는 소소하게 뺐다. 지금 몸무게는 41Kg정도”라며 억울하지 않다고 말했다.

영화 ‘하늘과 바다’는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6살의 순수한 영혼을 가진 24살 하늘이와 그녀를 세상으로 이끌어주는 친구 바다와 진구의 진실한 우정을 감성적으로 그려낸 작품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