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군위안부 동원 입증할 문서, 세간에 속속 등장
日 군위안부 동원 입증할 문서, 세간에 속속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옛 만주국 당시 관동군사령부 등이 남긴 일제사료 10만 권을 정리·연구하고 있는 중국 지린성기록보관소(이하 기록보관소)는 최근 조사정리가 끝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료 25건을 지난 24일 연합뉴스를 포함한 일부 한국언론을 통해 전격 공개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미국 이미 위안부 ‘성노예 프로그램’으로 인정”
중국서 강제동원 뒷받침할 일본인 편지도 공개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미국이 이미 일본의 ‘군(軍) 위안부’를 조직적 성 노예 프로그램으로 인정했다는 사실이 현지 소식통을 통해 24일(현지시각) 밝혀졌다. 같은 날 중국에서는 한국여성들이 제2차 세계대전 군위안부로 동원됐음을 입증할 일본인의 편지가 발견되기도 했다. 이처럼 일본 군위안부의 강제징용을 입장할 자료가 세간에 속속 드러나면서 4월 중순에 있어질 한일 국장급 협의에 세간의 관심이 더 집중될 전망이다.

이날 워싱턴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일본의 전쟁범죄 기록을 조사하던 미국 연방정부의 합동조사단(IWG)이 지난 2007년 4월 이미 군 위안부가 일본의 조직적 성 노예 프로그램이라는 내용을 담은 최종보고서를 만들어 미국 의회에 전달한 사실이 확인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빌 클린턴 행정부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을 맡은 새뮤얼 버거는 2000년 12월 관련 기관들에 공문을 보내 1931~1945년 일본에 의해 벌어진 전쟁범죄 관련 기록에 대한 예비조사를 지시했다.
▲강제노역 또는 노예활동을 포함해 전쟁포로와 민간인에 대한 일본군의 처우 ▲민간 상대 박해와 잔혹 행위 ▲생화학무기 개발과 사용, 특히 731부대와 부대장인 이시이 시로(石井四朗) ▲일왕과 특정 전범들을 불기소한 미국 정부의 결정 ▲식민지 여성에 대한 일본의 조직적 성노예화를 의미하는 ‘위안부’ 프로그램과 관련한 자료를 발굴할 것 등의 지침도 내렸다.

IWG는 이를 바탕으로 조사된 자료를 모아 2006년 ‘일본전범 연구보고서(Researching Japanese War Crimes)’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식민지 여성과 소녀들의 납치(강제연행)를 고발하는 문서가 일부 포함돼 있던 것. 19943년 일본이 싱가포르에서 400여 명의 중국여성을 납치했다고 중국 언론이 보도한 내용, 일본군이 일본에 대한 반감을 줄이고 성병 확산을 막기 위해 1932년부터 민간업자들을 고용해 위안소(comfort stations)를 운영했다는 내용 등이 대표적 예다.

같은 날 중국에서는 위안부 관련 사료가 언론에 전격 공개되기도 했다. 옛 만주국 당시 관동군사령부 등이 남긴 일제사료 10만 권을 정리·연구하고 있는 중국 지린성 기록보관소(기록보관소)는 최근 조사정리가 끝난 일본군 위안부 관련 사료 25건을 한국언론에 공개했다. 25건의 사료 가운데 6건은 한국인 군위안부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1941년 일본군 베이안 지방검열부가 만든 '우정검열월보'(郵政檢閱月報)'에서는 한 군위안소 상황을 묘사한 편지도 포함돼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선영 2014-03-26 14:55:31
모든 것은 다 드러나게되어있는데 우긴다고 과거의 잘못이 없어지겠는가?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지는 법. 일본이 뭐라고 또 떠들어대려나 궁금하군

정훈 2014-03-26 00:06:09
이렇게 명백한 증거들이 들어나는데 그래도 일본은 발을 뺄것인가? 이제 그만 사죄를 구해야 하지 않을까?

추사랑 2014-03-26 00:04:52
일본은 증거를 보여줘도 못본척 못들은척..양심의 화인맞은 넘들...

qkrwjdeo 2014-03-26 00:03:30
일본은 그냥 침몰돼야함.

발레리나 2014-03-25 23:59:05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일. 아무리 일본이 지난 역사의 치부를 감추려해도 죄가 너무 커서 가려지지가 않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