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핵무기 없는 세상, 한반도에서 시작해야”
박근혜 대통령 “핵무기 없는 세상, 한반도에서 시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에 참석, 선도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핵무기 없는 세상의 비전은 한반도에서 시작돼야 한다는 신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각)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식 연설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게 핵무기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물질이 테러집단에 이전된다면 세계평화에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지금 북한의 영변에는 많은 핵시설이 집중돼 있는데, 한 건물에서 화재가 나면 체르노빌보다 더 심각한 핵재앙으로 이어질 것이란 지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핵 프로그램은 비확산, 핵안보, 핵안전 등 모든 측면에서 심각한 우려의 대상인 만큼, 세계평화와 안전을 위해서 반드시 폐기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핵안보와 핵군축, 핵비확산의 시너지를 위한 통합적 접근, 핵안보에 관한 지역협의 메커니즘의 모색, 핵안보 분야 국가들 사이의 역량 격차 해소, 원전 시설에 대한 사이버테러 대응방안 강구 등 국제 핵안보 체제 발전을 위한 4대 원칙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번 헤이그 정상회의를 통해 인류의 삶을 보다 안전하게 만드는 진전이 있을 것으로 확신하며 우리가 모두 최선의 노력을 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요지부동 2014-03-25 12:04:40
핵문제 해결할라믄 북한부터 구워 삶아라

hdeejirerr 2014-03-25 11:59:20
북핵문제는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죠~!정말 테러집단들의 손에 넘어가면 지구촌은 핵의 위협에서 안전할 수 없을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