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제네시스·i10·쏘울 ‘레드닷’ 디자인상 동시 수상
신형 제네시스·i10·쏘울 ‘레드닷’ 디자인상 동시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기아자동차는 ‘2014 레드닷 디자인상’ 수송디자인 부문에서 신형 제네시스와 i10, 쏘울이 본상(Winner)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레드닷 디장인상을 받은 신형 제네시스.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기아차가 올해 유럽시장 공략을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신형 제네시스를 비롯해 i10, 신형 쏘울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014 레드닷 디자인상’ 수송디자인 부문에서 신형 제네시스와 i10, 쏘울이 본상(Winner)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레드닷 디자인상’은 iF 디자인상,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며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에서 주관한다. 제품의 디자인 혁신성, 기능성 등 다양한 핵심 평가 기준을 바탕으로 매년 각 분야별 수상작을 결정한다.

신형 제네시스는 올해 6월에 유럽시장에 출시 예정이고, 쏘울은 1월 유럽시장에 출시돼 현대·기아차의 판매와 브랜드를 동시에 높여줄 신차로, 이번 수상을 통해 자동차의 본고장 유럽에서 최고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하며 판매 전망을 밝게 했다.

이어 신형 i10은 지난해 하반기에 유럽시장에 출시한 이후 아담하고 단단한 디자인의 소형차로 유럽고객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신형 제네시스는 현대·기아차 대형차로는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1월 iF 디자인상도 수상해 세계 3대 디자인상 2관왕에 이름을 올렸다.

레드닷, iF 디자인상의 경우 BMW, 벤츠, 아우디 등 세계적인 럭셔리 브랜드의 본거지인 독일에서 주관하는 상이어서 그 의미를 더했다.

현대차는 유럽 고급차에 견줘 결코 뒤지지 않는 주행성능을 갖춘 신형 제네시스가 이번 수상을 통해 디자인의 경쟁력까지 인정받음으로써 향후 유럽시장에서 적극적인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판매 확대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쏘울 또한 2009년 1세대 모델이 한국차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기아차의 디자인 경쟁력을 전 세계에 알린 데 이어, 2세대 모델도 지난 1월 iF 디자인상과 이번 레드닷 디자인상을 동시 석권해 신형 제네시스와 함께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 현대·기아자동차는 ‘2014 레드닷 디자인상’ 수송디자인 부문에서 신형 제네시스와 i10, 쏘울이 본상(Winner)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레드닷 디장인상을 받은 신형 i10.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
▲ 현대·기아자동차는 ‘2014 레드닷 디자인상’ 수송디자인 부문에서 신형 제네시스와 i10, 쏘울이 본상(Winner)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레드닷 디장인상을 받은 신형 쏘울. (사진제공: 현대·기아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