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계 ‘건국절’ 제정운동 참여 논란
개신교계 ‘건국절’ 제정운동 참여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수 개신교계가 ‘건국절 제정’ 움직임에 동참해 논란이 예상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한기총‧한교연 등 보수단체 본격 논의
‘건국 대통령 이승만’ 영화 제작발표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보수 개신교계가 ‘건국절 제정’ 움직임에 동참해 논란이 예상된다.

‘건국절’ 제정운동은 1948년 8월 15일 남한 단독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을 건립한 건국절로 지키자는 운동이다. 즉, 8월 15일을 광복절이 아닌 건국절로 부르자는 것이다.

최근 보수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일고 있는 건국절 제정 움직임에 교계도 참여하고 있다.

교계는 개신교인이자 초대 대통령인 이승만에 대한 재평가에 들어가는 영화 제작에 나섰다. 지난달 청교도영성훈련원장 전광훈(사랑제일교회) 목사는 방송인 출신 목사 서세원 씨를 감독으로 하는 ‘건국 대통령 이승만’ 영화를 제작한다고 발표했다.

전광훈 목사는 “한 국가와 시대와 민족이 잘못된 집단최면 상태에 빠지는 것은 역사의 비극을 초래할 수 있다”며 “독일과 일본이 히틀러와 천왕의 잘못된 집단최면에 빠져 2차 세계대전의 비극적 역사에 빠지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날 대한민국이 잘못된 집단최면에 빠져 들어가고 있다”면서 “그 원인은 대한민국의 건국과 국부 이승만 대통령의 건국정신을 잊어버렸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전광훈 목사는 영화 ‘건국 대통령 이승만’이 내년 7~8월 건국절에 맞춰 개봉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광복절’이 아닌 ‘건국절’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홍재철 목사)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등 보수 개신교계가 건국절 제정운동을 전개하려는 움직임이 일어 논란이 예상된다.

한기총은 지난 10일 열린 임원회의에서 ‘건국절 제정의 건’에 대해 논의했다. 한기총은 대한민국사랑회(회장 김길자 권사)로부터 ‘건국절 제정 추진을 위한 지지와 협조를 구합니다’라는 유인물을 받고 건국절 제정과 관련된 절차 및 방법 등을 고문변호사에게 자문받은 후 진행하기로 했다.

한교연도 최성규(인천순복음교회) 목사로부터 건국절 제정운동을 제안 받고, 지난 17일 임원회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다. 한교연은 전광훈 목사를 위원장으로 세워 건국절 제정운동을 하기로 결의했다.

대한민국사랑회와 더불어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박세환 장로)도 건국절 제정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1948년 8월 15일을 ‘건국절’로 기념하자는 주장은 식민지를 정당화하고 북한을 한민족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라는 등 반론이 만만치 않다.

2008년 7월 한나라당 정갑윤 의원은 광복절의 명칭을 건국절로 개칭하자는 ‘국경일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정 의원은 “8월 15일은 1945년에 일제식민지로부터 해방된 기념일인 동시에 1948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접목한 독립된 입헌국가로서 ‘대한민국 정부’가 최초로 수립된 날임에도 광복절 기념에만 국한돼 대한민국 건국이념과 정신이 등한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1919년 4월 수립돼, 1948년 남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정하면 그 이전의 항일 독립운동과 헌법에 명시된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부정하게 되는 것이라는 비판이 일었다. 또 분단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이승만 대통령을 건국 영웅으로 만들려 한다는 비난에 정 의원은 2개월 만에 법안을 스스로 철회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2008년 8.15 광복절 기념식을 ‘건국 60주년 경축식’으로 열려다가 야당과 국민의 반대에 부딪혔고,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를 비롯한 56개 단체는 이에 대해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한 바 있다.

지난해에도 박근혜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식에서 “광복 65주년이자 건국일”이라고 말해 (사)한국독립유공자협회를 비롯한 72개 대한독립유공자 단체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이들은 한기총을 비롯한 보수단체들의 건국절 제정 움직임에 대해서도 같이 비판했다.

교계 내에서도 건국일 제정에 대해 찬반이 엇갈린다.

건국절 제정운동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최성규 목사는 “전 세계 중에 건국 기념일이 없는 나라가 없다. 심지어는 북한도 있다”며 건국절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복음주의협의회장인 김명혁(강변교회 원로) 목사는 교계가 나서서 건국절 제정운동을 추진하는 것을 반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