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47년 ‘김용호’ 사진에서 만나다
현대차 47년 ‘김용호’ 사진에서 만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자동차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대치지점에서 사진작가 김용호의 작품과 함께하는 ‘H·Art 갤러리 시즌10’을 운영한다. 사진은 김용호 작가가 대치지점 H·Art 갤러리에서 그랜저 전시 차량 옆에 서있다.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대치 ‘H·Art 갤러리 시즌10’… 5월 16일까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현대자동차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대치지점에서 ‘브릴리언트 히스토리(brilliant history)’라는 주제로 사진작가 김용호의 사진작품 19점을 전시하는 대치지점 ‘H·Art 갤러리 시즌10’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국내 최고의 패션·광고 사진작가로 손꼽히는 김용호 작가가 현대차의 산업 현장을 예술로 표현한 총 2만여 장의 사진 중 19개 작품을 선별해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특히 남양연구소에서의 충돌테스트장 벽면을 촬영한 ‘절차탁마’와 오랜 세월로 인해 얼룩과 흠집이 생긴 공장 바닥을 담은 ‘브릴리언트 히스토리(brilliant history)’ 등의 작품은 현대차의 47년 역사와 현장 속에서의 노력과 발자취를 담아내고 있다.

김용호 작가는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지속하는 현대차와 본인의 공통점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전시를 시작하게 됐다”며 “지금의 현대차를 있게 한 역사와 끊임없이 노력하고 시도하는 정신을 색다른 관점에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치 H·Art 시즌 10’은 5월 16일까지 약 2개월간 운영되며, 관람을 원하는 고객은 누구나 현대차 대치지점을 방문해 자유롭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대치지점 H·Art 갤러리를 찾은 고객에게 작품 설명과 작가 대담 등이 실린 리플렛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H·Art 갤러리 등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골프·커피·키즈카페·플라워·골프 티칭 클리닉 등 다양한 테마지점을 운영 중”이라며 “앞으로도 자동차와 예술이 어우러진 대표 문화 공간으로 고객들에게 감동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 ‘H·Art 갤러리 시즌10’의 대표작인 ‘절차탁마’. 자동차 충돌테스트 현장을 포착한 작품으로 수없이 많은 자동차가 부딪혀 부서진 벽을 마치 추상표현주의 회화와 팝 아트로 표현한 사진 작품이다. (사진제공: 현대자동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