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아시아개발은행에 전담 직원 파견한다
캠코, 아시아개발은행에 전담 직원 파견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부실 채권 정리 기금 운영 관련 경험과 지식을 아시아 신흥국에 전수하기 위해 아시아개발은행(Asian Development Bank, ADB)에 전담 직원을 파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파견되는 직원은 투자금융부 김형수 차장이다. 올해 초 사내 공개모집 절차를 거쳐 ADB 지역통합국의 이완 아지즈 국장과 대면 면접을 통해 최종 선발됐다. 김 차장은 1998년부터 국제금융, 기업구조조정 및 선박금융 등의 업무를 수행했으며, 작년에는 IPAF 창립 태스크포스팀(TFT)의 일원으로 참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차장은 지난해 캠코가 아시아 역내 경제 안정망 공동 구축을 위해 ADB 및 아시아 5개국 7개 회원 기관과 창설한 ADB 내 비정부 국제기구 IPAF사무국에서 2년간 근무하게 된다.

김 차장은 또 ADB와 공동으로 올해 6월 태국 방콕에서 개최되는 제2회 IPAF 연차 총회 개최 지원, IPAF 회원국 간 연중 2~3회 국제 세미나 및 공동 리서치 개최, 주요 경제·금융 이슈에 대한 다양한 연구·연수 등의 지식 공유 업무도 수행한다.

이완 아지즈 “캠코 후보자들 면면이 부실채권정리 등 풍부한 실무경험을 겸비한 인재들로 구성되어 인상적이었다”며 “IPAF는 ADB가 지향하고 있는 역내 공동협력체계의 모범사례로서, 향후 아시아 회원국 간 경제협력방안 모색 등을 통해 역내 경제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