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지금은 어려운 이웃을 돌아볼 때”
이 대통령 “지금은 어려운 이웃을 돌아볼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추석 특별 프로그램으로 마련된 KBS 1TV  ‘대한민국은 한가족입니다’의 2부 순서인 ‘사랑나눔 콘서트’에 이명박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가 출연해 시낭송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

이날 방송은 소외계층과 결연 가족을 돕기 위한 콘서트로 마련됐다. 이 대통령 내외는 시작부터 끝까지 자리를 함께해 어려운 이웃들을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준비된 무대에 올라 추석연휴를 어떻게 보냈는지 묻는 MC의 질문에 “연휴 첫 날은 중소 기업청을 방문했고 오늘은 오랜만에 손주·손녀들과 송편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또한 프로그램을 함께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 “있다고 해서 나눌 수 있는 것만은 아니다”면서 “나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돈이 없었을 때 선생님께서 ‘어렵다면 상업고라도 나와야 된다’라고 하셔서 학교에 들어 갈 수 있었고 고등학교 재학 중 대학에 갈 형편이 안 될 때는 청계천에서 헌책 파는 아저씨의 도움을 받아 헌책으로 공부해 대학까지 갈 수 있었다”고 이 대통령은 말했다.

이어 “대학교 시절에는 이태원에서 상인들이 환경미화원 일자리를 구해줘서 등록금을 마련해 학교를 졸업했다. 돌아보면 그 분들도 넉넉한 살림은 아니지만 마음으로 어려운 사람을 도운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시간과 경험, 마음 등으로 봉사하면 누구나 다 사랑을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 대통령은 “추석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야 할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구하지 못해 고향에 내려가지 못하는 모습을 볼 때 가슴이 아프다”며 “용기와 희망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웃이 함께 노력하면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지금이 그러한 때인 것 같다”라고 말해 불우한 이웃을 돌아봐 줄 것을 권면했다.

이 대통령은 정호승 시인의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란 시를 낭송했고 출연진들과 함께 만남이란 곡을 불렀다.

한편, 이날 방송을 통해 30여억 원의 금액이 모금됐고 이 돈은 불우한 이웃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재덕 2009-10-04 20:03:12
삶의 의지와 살아보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불가능은 없다고 봅니다.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라 하지만
자신의 노력이 자신을 더 값지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항상 하루하루 삶에 최선을 다하면 좋겠네요.

그란 2009-10-04 18:50:21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의미를 본인의 경험을 통해 설명을 해 주신 것이 참 새로웠습니다. 요즘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어려운 상황에 격려가 되는 말 인것같네요. 앞으로 우리나라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해 주시는 대통령이 되시길 바랍니다.

에너지충전 2009-10-04 00:19:33
대통령의 자리는 그냥 되는 게 아니군요. 과거에 아픔과 역경을 꿋꿋히 참아냈기에 오늘날의 대한민국의 최고의 자리에 있겠지요. 그부분은 높이 살만 합니다. 말씀처럼 서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대통령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정찬 2009-10-03 23:23:34
현직 대통령에 대한 양면성의 시각이 있다
좋다, 안좋다
이런거 다 때려치고라도 끝까지 대통령으로서 최선을 다해
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되길 바랄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