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서인석 “사극, 정확한 해석의 틀에서 픽션 가미해야”
정도전 서인석 “사극, 정확한 해석의 틀에서 픽션 가미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도전 서인석(사진출처: KBS 대하드라마 정도전 공식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도전 서인석이 사극에 대해 소신을 밝혔다.

10일 경기도 수원시 KBS드라마센터에서 열린 KBS ‘정도전’ 기자간담회에서 “사극은 정통적인 입장에서 정확한 해석의 틀에서 픽션을 가미해야 하는 것”이라며 “픽션 위주로만 가 버리면 사극이 왜곡되고 선조를 비하하는 경우가 생긴다”고 말했다.

대하사극에 많이 출연한 그는 “사극을 하는 이유는 선조가 살아온 시대의 사건을 현실의 교본으로 삼아 후세에게 물려주기 위함”이라며 “사극을 하는 이들은 사명감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서인석은 ‘정도전’에서 고려의 충신 최영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정도전 서인석 언급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도전 서인석, 사극다운 사극과 픽션 사극의 혼란기인 듯” “정도전 서인석 사극은 사극다워야” “정도전 서인석 사극 만드는 사람들 고민 많겠네” 등 반응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