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식 사찰 ‘군산 동국사’ 신사 관련 유물 기획전
일본식 사찰 ‘군산 동국사’ 신사 관련 유물 기획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인 군산 동국사가 ‘씁쓸한 기억, 신사(神社)와 무단통치-조선명당엔 신사가 있었다’를 주제로 기획전을 개막한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인 군산 동국사가 ‘씁쓸한 기억, 신사(神社)와 무단통치-조선명당엔 신사가 있었다’를 주제로 기획전을 개막한다.

군산 동국사 침탈사료관에서 10일 오전 11시에 개막하는 이번 기획전은 3.1절 제95주년을 기념하는 세 번째 기획전이다.

일제시대 군사와 신사·경찰 관련 유물과 문서 100여 점이 공개되며, 태평양 전쟁 및 1920년대 경성 시가지의 생생한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도 상영된다.

주지 종걸스님은 “동국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근현대 침탈사 자료 3000여 점 중에서 이번 전시 주제에 맞는 100점을 엄선했다”면서 “이번 기획전을 통해 아픈 역사를 되짚어보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획전은 오는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