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4살 꼬마 ‘골초’ 경악…흡연 참지 못해 담배도 훔쳐
中, 4살 꼬마 ‘골초’ 경악…흡연 참지 못해 담배도 훔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중국에서 4살 꼬마가 건강에 해가 될 정도로 지나친 흡연을 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충격적인 논란의 주인공인 안후이성 페이둥현 인근 마을에 사는 동동은 담배를 피우는 것은 물론 흡연을 참지 못해 담배를 훔치는 심각한 상황에 빠져 있다고 현지 언론 ‘장화이천바오’가 최근 보도했다.

가족과 이웃들은 동동의 흡연을 2년 전부터 목격해 알고 있었지만 이를 막지 못해 애간장을 태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동을 검사한 안후이성 아동병원 장공 박사는 “아주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꽤 오랫동안 담배를 피워온 것 같다”고 소견을 밝혔다.

현재 동동은 부모가 다른 도시에 나가 일을 하고 있어 조부모가 돌보고 있으며, 조부모는 동동이 어른들의 행동을 따라하다가 담배를 배운 것 같다고 예상했다.

동동의 할머니는 “아이가 담배를 피우고 싶으면 집이나 가게에서 훔친다”며 “어떻게 훔쳤는지 도저히 잡을 수가 없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