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이 보낸 사람’, UN인권이사회·영국의회서 상영된다
영화 ‘신이 보낸 사람’, UN인권이사회·영국의회서 상영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북한의 인권 실태를 다룬 영화 ‘신이 보낸 사람(감독 김진무)’이 UN인권이사회와 영국의회서 상영된다.

제작사 태풍코리아(대표 강명성)는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이 오는 19일 제네바 UN인권이사회에서, 18~20일 사이 영국 국회에서 상영된다고 3일 밝혔다.

UN인권이사회 상영은 북한인권단체 중 최초로 UN에 등록된 사단법인 ‘성통만사(성공적인 통일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의 노력으로 전격 성사됐다.

또 영국의회 상영은 영국 APPG(All-Party Parliamentary Group)와 한국의 북한정의연대의 추진으로 성사됐다. 정확한 상영 날짜와 시간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6일에는 전 세계 50여 개국 대사관 관계자들 및 외신 기자들 초청 특별상영회가 예정돼 있다. 태풍코리아 측은 이를 계기로 영화 ‘신이 보낸 사람’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도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영화 ‘신이 보낸 사람’은 자유와 인권이 유린된 북한에서 지하교회를 다니는 사람들의 참혹한 현실을 다룬 작품으로 지난달 13일 개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