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전 사진] 관동대지진 학살 만행, 법의학으로 규명(1923년)
[100년전 사진] 관동대지진 학살 만행, 법의학으로 규명(1923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본 자경단들이 죽창과 쇠꼬챙이를 들고 코를 막고 있다.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자경단들이 죽창과 쇠꼬챙이를 들고 코를 막고 있다. 이 사진을 법의학적으로 판독하면 쉽게 규명할 수가 있다.

여성 시신들이 하의를 입지 않고 모두 다리를 벌리고 누워 있다. 여성 국부를 쇠꼬챙이로 찔러 한결같이 부위가 부풀어진 것은 생존 시 가해를 했을 때만 가능한 현상이다. 이미 죽은 시신에서는 볼 수 없는 일이며, 일본 자국민이라면 시신을 이런 방식으로 처리하지 않을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