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한 히틀러 두개골 ‘여성의 것’으로 판명… ‘경악’
자살한 히틀러 두개골 ‘여성의 것’으로 판명… ‘경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세의 나이로 자살한 것으로 알려진 나치 독일 독재자 히틀러의 두개골이 여성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코네티컷대학 고고학자 닉 벨란토니 교수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56세의 나이로 자살한 히틀러 두개골의 DNA를 분석한 결과 40대 이전 사망한 여성의 것으로 판명됐다”고 28일 밝혔다.

벨란토니 교수는 러시아 국가기록보존국에 보관된 히틀러의 유골 일부를 검사해도 좋다는 모스크바의 허락을 받고 연구한 결과, 연구과정에서 유골의 두께를 확인해 본 바 여성의 것이라는 사실을 밝혀낸 것이다.

한편에서는 이 두개골의 주인이 히틀러가 자살한 뒤 33살의 나이로 청산가리를 먹고 뒤따라 자살한 그의 연인이었던 에바 브라운의 것은 아닐까 하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히틀러는 1945년 4월 30일 독일 베를린에 있는 자신의 벙커에서 소련군의 포위망이 좁혀오자 청산칼리 캡슐을 복용한 뒤 권총으로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자살한 히틀러의 두개골이 여성의 것으로 판명됨에 따라 다시금 히틀러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향후 논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ircle 2009-10-04 22:00:20
학교 다닐 때도 이런 루머가 돌았었는데...

유유 2009-10-04 21:49:36
어머.. 무섭다 히틀러꺼는 어디갔어?

ka10314 2009-10-04 10:40:22
이거분명 누구꺼랑 바뀐거 같은데에..~~흠..

성해 2009-10-01 17:23:03
아리까리 하네요. 독재자로 유명한 히틀러의 두개골이 여자라니 도무지 믿기지 않네요.

영원 2009-09-30 18:33:45
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