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철도파업’ 김명환 위원장 등 4명 석방요청 기각
법원 ‘철도파업’ 김명환 위원장 등 4명 석방요청 기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구속된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 등 핵심간부 4명에 대해 법원이 구속적부심에서 구속 유지 결정을 내렸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김하늘 부장판사)는 29일 김 위원장 측이 낸 구속적부심 청구에 대해 “구속영장 발부 이후 특별한 사정 변경이 없다”며 기각했다.

재판부는 김 위원장과 함께 박태만 부위원장, 최은철 사무처장, 엄길용 서울본부장에 대해서도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이들 4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했으며 김 위원장 측은 구속된 전날 법원에 구속적부심 청구서를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