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기, 탄핵사태 버금가는 역풍 초래”
김용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기, 탄핵사태 버금가는 역풍 초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24일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선거 정당공천 공약 폐기 논란에 대해 “자칫 잘못하면 2004년도 탄핵사태에 버금가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퇴근길 이철희입니다’에 출연해 “대선 공약을 새누리당이 다시 뒤엎겠다고 하는 문제는 어마어마한 국민적 역풍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국민들은 기초선거 공천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권력을 휘두르는 대명사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국회의원들 권력을 내려놓으라는 국민들의 명령에 지난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비롯한 모든 대선 후보가 따른 것인데 새누리당이 이를 대충 폐기하려고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문제는 새누리당의 약속이기도 했지만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대통령 후보의 약속이었다는 것”이라며 “만에 하나 철회한다면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책임을 지고, 각 대선후보들이 (대선) 당시 입장은 무엇이었는데 현재 입장은 이렇다는 경위를 분명하게 국민들한테 설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