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安회동’ 둘러싼 첨예한 시각차
‘민주-安회동’ 둘러싼 첨예한 시각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실야합” “연대 논의 기대” “공천폐지만 논의”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무소속 안철수 의원 간의 회동을 둘러싼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23일 “밀실야합”이라고 비난하는 반면 민주당은 야권연대와 관련한 논의가 오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표출하고 있다. “연대와 관련한 논의는 없다”고 선을 그어왔던 무소속 안철수 의원 측은 기존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김 대표와 안 의원은 24일 회동에서 기초선거 정당공천체 폐지와 관련한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안 의원이 지난 21일 3월에 창당하겠다는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한 이후 성사된 회동이라서 정치권 안팎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양측의 만남이 야권연대 논의를 위한 자리라며 맹비난했다. 유기준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권이 이번에도 정치적 유불리에 따른 야합을 한다면, 새정치는 사라질 것이고 민주당도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고 견제구를 던졌다.

홍문종 사무총장도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야권야합에 대한 국민의 피로감을 직시하라”며 “야권야합을 끊는 것이야 말로 새정치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당내 기류를 반영하듯 이인제 의원은 야권연대를 염두에 둔 지방선거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선거 때 야권을 지지하는 국민의 압력에 의해서 결국은 야권이 단일구도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강력한 단일후보가 등장할 것이라는 것을 전제로 해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주당은 표면적으론 이번 회동에 대해 정당공천제 폐지를 위한 공동전선을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으론 야권연대를 위한 논의가 오갈 것이라는 기대감도 표출되고 있다. 박광온 대변인은 YTN라디오 방송에서 “두 분이 만나시면 현재 우리나라가 겪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포함해 자연스럽게 그런 얘기가 나오지 않겠는가”라며 야권연대 논의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반면 안 의원의 신당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는 야권연대 논의는 없다고 일축했다. 금태섭 새정추 대변인은 “야권연대에 대한 우리 측 원칙은 이미 밝혔다”면서 “이번 회동에선 기초선거 공천 폐지와 국정원 특검 문제만 논의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어 “국민이 안 의원에게 야당에 들어가라 한 적 없다”며 “국민은 안 의원이 정치권 전체를 바꾸기를 요구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