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매거진] 청송 주왕산, 푸른 멋에 빠지다
[천지매거진] 청송 주왕산, 푸른 멋에 빠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부터 소나무는 영원불멸을 상징하고
장대한 노송은 하늘과 땅을 서로 이어주는 영물로 여겼다.

매섭게 추운 겨울에도 푸름을 잃지 않는 산, 청송 주왕산이다.

생각이 바르면 말이 바르다.
말이 바르면 행동이 바르다.
매운바람 찬 눈에도 거침이 없다.
늙어 한갓 장작이 될 때까지
잃지 않는 푸름.
영혼이 젊기에 그는 늘 청춘이다.
오늘도 가슴 설레며
산등성에 그는 있다.

-유자효 ‘소나무’ 전문-

중국의 진나라에서 주왕(周王)이
이곳에 피신하여 살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

겨울나무 위에도 마른 낙엽 위에도
황홀한 설경이 펼쳐지는 주왕산이다.

(사진촬영 / 슬라이드 편집: 김미라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