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암마을, 한국의 전통이 살아있는 농촌마을(3)
외암마을, 한국의 전통이 살아있는 농촌마을(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외암마을 돌담과 초가지붕 (사진제공: 아산시청·이왕기 목원대 교수)

◆세계유산 등재를 향하여

외암마을은 1978년 일찍이 충남 민속보존마을로 지정됐고, 1982년에는 민속관광마을로 개칭돼 일반인들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이후 1988년에는 국가지정 전통 건축물보존지구로 변경 됐다.

유형문화재로는 국가지정 중요민속자료 제195호로 지정된 참판댁과 제233호로 지정된 건재고택이 있으며, 2000년 1월에 마을전체가 민속마을로 지정돼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밖에 문화적 가치가 있는 생활용구와 무형적인 문화유산이 보존돼 있다. 무형적인 문화유산으로는 이간선생을 기리는 전통적인 불천위 제사의례와 제사음식이 현재까지 전해지고 있으며, 정월대보름제, 장승제, 당목제(느티 나무제), 달짚태우기 같은 주민 공동체 민속놀이가 마을 주민들을 통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다.

마을의 독특한 음식으로는 충남무형문화재 제11호로 지정된 연엽주를 비롯하여 제사음식, 부꾸미 등도 보존 전승되고 있다.

아산시는 외암마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2008년 보전 관리계획에 대한 학술용역을 실시했고, 2010년 8월 ‘외암 민속 마을 경관과 건축의 보전’이라는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했다.

2009년 5월 외암마을은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 등재대상에 올라갔으나 경주 양동마을과 안동 하회마을의 세계문화유산 추진사업에 따라 잠정목록 대상에 대한 심사자체가 일시 유보됐다.

그 후 2011년 2월 백제역사유적지구, 남한산성과 서·남해안 갯벌 3곳이 세계유산 우선등재 추진대상에 선정됐을 때 아산 외 암마을도 그 대상에 올랐지만 최종적으로는 밀린 상황이 됐으며, 동년 3월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아산시 관계자는 “세계유산 우선등재 추진대상에 해당되는 세 곳이 향후 세계유산등재신청서 작성을 완료한 후 추가선발시 외암마을은 심의예정에 있으며, 아산시에서는 외암마을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2014년 외암민속마을 관리사업소를 신설할 계획이며 그때부터 본격적으로 세계문화유산 등재작업이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유네스코 잠정목록 꼭지를 취재하면서 느끼는 것은 관련기관들과 주민들의 반응이 상반된다는 것이다.

담당기관에서는 가치를 논하기 위해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일련의 노력을 보이지만 그에 대해 현지 주민들은 대부분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편이다. 여러가지 상황이 있지만 최고의 문화재를 후손들에게 고스란히 물려주기 위해서는 현재 거주민들과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관계가 형성됐을 때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창출 또한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한적한 농촌이면서도 도시 근교에 인접해 있어 때로는 일상을 훌훌 털고 아이들과 함께 가족이 손에 손잡고 고향의 옛 정취를 마음껏 느껴보며 머무르고픈 이곳. 아산 외암마을이 마을 자체의 고유한 특성과 그에 걸맞은 참의미를 살려서 인류의 문화유산으로 자리잡아 가기를 기대해본다. 
 
신정미/ booniel@newscj.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