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매거진] 인간과 자연을 품은 ‘물의 고향’ 장흥
[천지매거진] 인간과 자연을 품은 ‘물의 고향’ 장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과 자연이 함께 공존하는 ‘물의 고향’ 장흥

영산강, 섬진강과 함께 호남의 3대 젖줄로 꼽히는 남도의 자그마한 강 ‘탐진강’

가을 들녂에 펼쳐지는 황금억새와 왜가리, 백로들이 함께 노니는 곳. 하늘이 내린 특별한 청정지역이다.

장흥은 ‘문림 고을’이라 할 만큼 학자와 문장가, 예술인을 다수 배출했다.

서편제 작가 이청준 생가와 영화 천년학 촬영지 등 곳곳에 문예의 숨결이 깃들어 있다.

섬으로 향하는 길이 열리는 작지만 아름다운 섬, 소등섬

소등섬 너머 쪽빛바다, 그리고 편백숲

바다 너머 해 넘어가듯 새로운 청마의 해가 떠오르는 장흥이다.

(사진촬영: 최성애 기자 / 슬라이드 편집: 김미라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