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미혼남녀는 왜,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할까?
듀오, 미혼남녀는 왜,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연애와 결혼, 출산을 포기한 청년층을 일컫는 삼포세대(三抛世代)가 대한민국의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남성 다수가 미리부터 내년 결혼을 포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1월 27일부터 12월 9일까지 전국 미혼남녀 711명(남성 348명, 여성 363명)을 대상으로 ‘연애, 결혼, 출산’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11일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2014년, 결혼의 가능성과 결혼 행동계획’을 묻는 질문에 남성은 ‘결혼이 가능하지만, 포기한다’(41.4%)는 답변이, 여성은 ‘결혼이 가능하고, 결혼에 노력한다’(63.9%)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내년 결혼의 가능 여부를 떠나 결혼에 대한 행동계획으로 봤을 때 남성은 ‘결혼을 포기한다’(52%)는 의견이, 여성은 ‘결혼에 노력한다’(78.5%)는 답변이 많아 성별 간 차이가 있었다.

미혼남녀가 ‘결혼을 포기하는 이유’는 ‘경제적 요건에 대한 문제 때문’(남 34.2%, 여 57.3%)이란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남성은 ‘직장에 대한 문제’(27.9%)와 ‘현재 삶에 만족하기 때문’(11.5%)을 꼽았으며, 여성은 ‘결혼 생활에 대한 마음의 준비 부재’(15.4%), ‘결혼하기 적합한 이성의 부재’(8.8%)를 이유로 택했다.

‘2014년, 연애 가능성과 행동계획’에 대해선 남녀 공히 ‘연애가 가능하고, 연애를 위해 노력한다’(남 54.3%, 여 73.2%)는 긍정적인 답변이 가장 많았다.

‘연애를 포기하는 이유’에는 남성의 경우 ‘직장(직업)에 대한 문제’(32.8%)와 ‘경제적 요건의 문제’(17.2%)가 많았으며, 여성의 경우 ‘연애하기 적합한 이성의 부재’(35.5%), ‘경제적 요건의 문제’(29.8%) 순이었다.

내년 ‘임신(출산)의 가능성과 행동계획’에는 ‘임신(출산)이 가능하지만, 포기한다’(남 39.1%, 여 47.4%)는 자의 포기의 답변이 많았다.

미혼남녀가 ‘결혼 전부터 임신 및 출산을 포기하는 이유’는 ‘경제적 요건에 대한 문제’(남 37.9%, 여 49.9%)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남녀 모두 ‘출산 후의 삶에 대한 마음의 준비 부재’(남 21%, 여 17.9%)를 꼽았다.

한편 경제적 문제없이 ‘안정적인 커플(부부)의 최저 연소득’은 평균 ‘5158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포세대가 양산되는 것에 관해선 남성은 ‘개인의 책임’(60.1%)이, 여성은 ‘정부(국가)의 책임’(65.3%)이 가장 크다고 생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