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시론] 국민은 예와 덕을 더한 지도자를 원한다
[천지일보 시론] 국민은 예와 덕을 더한 지도자를 원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접받고 싶거든 먼저 대접하라
윗사람을 공경할 줄 알아야 한다
국민을 위해 하나 되기를 바란다

 
공자는 자산을 다음과 같이 평했다. ‘그에게 인재의 도리 네 가지가 있으니, 그 몸가짐을 공손히 했고, 윗사람을 섬김에 공경하는 마음으로 했으며, 그 국민을 가르치는 데 은혜로이 했고, 그 국민에게 일을 시키되 의롭게 했습니다.’

자산의 인재됨의 도리 네 가지는 오늘날 지도자라면 능히 가져야 할 덕목일 것이다. 특히 정치인이라면 다른 것은 몰라도 이 네 가지 도리를 지키는 것이 당연하다 할 것이다. 허나 작금의 형국을 보고 있노라면 인재(人才)가 아닌 인재(人災)가 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지난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 자격으로 국회 첫 시정연설을 했다. 하지만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 이후에도 여전히 여야는 대치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 시정연설 때에도 새누리당 의원들은 33차례나 박수를 보낸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한 차례도 박수를 보내지 않았다. 통합진보당 의원들은 정당 해산 청구 철회를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침묵시위를 이어갔다. 특히 특검과 특위를 둘러싼 여야의 알력다툼은 그 끝이 보이지 않을 것만 같다.

공자의 자산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해서 뜬금없이 웬 시정연설에 대한 이야기냐고 할 수 있겠다. 이 이야기의 중심은 여야의 알력다툼도 아니요, 현 정국에 대한 옳고 그름을 이야기하고자 함이 아니다. 사람의 사람됨을 말하고자 함이다.

우선 박근혜 대통령은 한 나라를 대표하는 수장이다. 박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위해 입장했을 때 일어서서 예를 갖추는 것은 당연하다. 내가 뽑은 대통령이든 아니든, 마음에 들든 들지 않든 간에 일어나 예를 갖추는 것은 윗사람에 대한 마땅한 도리다. 표면적으로나마 대통령에 대한 예를 갖추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안에서 대접 못 받는 대통령이 밖에서 대접받는 것은 어찌 보면 어불성설이다. 이는 사람에 대한 예우라기보다는 대통령이라는 국가 수장에 대한 예우이기 때문이다. 자신들은 예를 갖출 줄 모르면서 스스로가 국회의원으로 대접받기를 원한다면 이는 분명 양심 없는 행동일 것이다.  

국민이 원하는 것은 자신들의 불만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정치인이 아니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나아가 대한민국이 함께 잘 살 수 있도록 만들어가는 사람이다. 오죽하면 국회의원은 싸움을 잘해야 한다는 말이 나오게 됐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아무리 군자 같은 이라도 모든 사람이 좋아할 수는 없다. 내 눈에 들보는 못 보고 남의 눈의 티만 보는 사람에게 어찌 정치를 맡길 수 있겠는가. 이들 중에 죄 없는 자가 돌로 치라는 말이 있다.

정치라는 것이 남의 눈의 티를 침소봉대하라고 만들어 놓은 것은 아닐 것이다. 남의 눈의 티가 있으면 뽑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자기 눈의 들보가 있음 그것을 뽑아내고 서로 발맞추고, 눈 맞춰 가야 할 것이다. 나라를 다스리고 국민을 다스리는 일은 스스로가 바르게 서지 않는 이상 어렵고도 어려운 일이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하였다. 늘 다투고 싸우는 모습만 보고 들은 사람들이 어찌 정치인들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 국회의원들이 사석에서는 당파를 떠나 친하게 지낸다는 말들을 자주 한다. 허나 국회는 쇼맨십을 가르치거나 펼치는 곳이 아니다. 국익을 위한 것이라면 국회 안에서도 정당을 떠나 하나가 될 줄 알아야 한다. 국회의원 연금 올리는 문제에만 하나 되는 것이 아니라, 정말 국민을 위해 하나가 될 줄 알아야 한다. 또한 안팎으로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다.

먼저는 인으로 사람됨을 행하고 효와 공경을 근본으로 삼을 줄 알아야 하며, 진심으로 효를 행할 줄 알아야 한다. 윗사람을 공경하고 예에 어긋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할 것이다. 국민은 서로 꼬투리 잡기보다는 화해와 화합의 손을 내밀어 잡는 모습을 더욱 원할 것이다.

이번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 때의 분위기와 관련, 누군가는 꼭 일어서야지만 예를 갖추는 것이냐고 묻기도 했다. 어쩌면 일어서고 안 일어서고는 중요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렇다하더라도 윗사람이 입장할 때에 일어서는 것이 ‘예’라는 것이 보편적인 인식으로 자리 잡은 만큼 일어서서 맞이하는 것이 예라 할 것이다. 자리에 앉아 있다는 것만으로 자신의 할 도리를 다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 본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했으니 분명 이 나라의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으리라 믿는다. 다만 그 노력에 더해 ‘예’를 갖춰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스스로는 예를 다하지 않으면서 국민에게 대접받기를 원하는 이는 아마도 없으리라 본다. 하루속히 예와 덕을 더한 지도자들의 모습을 보는 날이 다가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hck 2013-11-28 02:33:26
사람의 정신연령은 바닥이요 하찮은 정도가 땅꿀속인듯 함요. 그러니 조금 높다싶으면 안하무인

wlfkdg0o 2013-11-26 00:35:08
예,덕을 떠나서 말이지. 개 인성이 사람 인성 되냐.

김인수 2013-11-25 19:10:03
대접 받기를 원하면 먼저 대접 하라는 말이 있듯이 기본적으로 갖추워야 할 예도 갖추지 못한다면 상식이라하 하겠죠

rnfmaq 2013-11-21 07:43:58
만날 너거들끼리 밥그릇싸움 그만좀 해라. 이것들 진짜 배를 굶어봐야 겸손해지지. 집도 차도 재산을 어떻게 모았는지 다 압류해야된다. 가족 아들내미 딸내미 친척들까지 재산을 압수수색해야 된다.

김정숙 2013-11-21 01:00:14
동방예의지국이 어찌 이리 됐는지. 우리가 일본을 싫어하는 이유는 겉으로만 친절한 척 예가 없기 때문인데 우리 모습이 그리되어있진 않은지. 쫌 고치자. 이건 정말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