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NLL 수사 결과 존중… 문재인 사과해야”
與 “NLL 수사 결과 존중… 문재인 사과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 ⓒ천지일보(뉴스천지) DB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새누리당은 15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 수사 결과와 관련해 민주당 문재인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새누리당은 검찰이 내린 수사 결과를 존중한다”면서도 “이제까지 문재인 의원이 참여정부에서 책임있는 자리에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도 하지 못한 채 대화록을 본인을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며 커다란 혼란을 초래한 것에 대해서는 책임있는 정치인으로서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로 참여정부 시절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자체를 기록원에 넘기지 않은 이른바 ‘사초 실종’뿐만 아니라 노 전 대통령이 회의록 수정을 지시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난 것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