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미산책] 서원 문화가 만들어 낸 경상도 ‘헛 제사밥’
[별미산책] 서원 문화가 만들어 낸 경상도 ‘헛 제사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통식생활문화연구원 김영복 원장

헛 제삿밥(虛祭飯)은 경상 사림파(士林派)의 서원(書院) 문화가 만들어 낸 음식이다.

경상도는 태백산맥을 중심으로 山岳(산악)이 많고 평지가 적어 논농사보다 밭농사가 중심이었다. 지주(地主) 계급이 적은 반면 수려한 자연경관만큼이나 걸출한 인재들이 많이 배출됐다. <擇里志(택리지)>에는 ‘朝廷人才半嶺南(조정의 인재 반이 영남인)’이라고 적혀 있을 정도다. 이들은 사대부(士大夫)로 국정에 참여하였다.

경상 좌도였던 안동의 이황과 경상 우도였던 합천을 중점적인 방향으로 한 조식(曺植)은 ‘嶺南士林派(영남사림파)’가 두 축이었고, 사림은 16세기 이후 중앙 정계에 본격 진출했던 것이다. 이들이 관직에서 떠나 낙향 후 서원을 짓고 후학들을 길러 냈다. 이 과정에서 태생된 음식이 바로 헛 제사밥이다. 그래서 경상도 안동, 대구, 진주 이외의 지역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음식이 바로 헛 제사밥이다.

유교적(儒敎的) 성향이 강한 경상도 지방에서는 조상을 지극 정성으로 모시고 손님을 접대하는 일이 가장 큰 책임이라고 여겨지므로 제사를 매우 중요시 여긴다. 이를 종가에서는 ‘봉제사접빈객(奉祭祀接賓客)’이라 한다.

그래서 제사 후에는 친지, 가족, 제사를 참여한 사람들이 함께 둘러앉아 제상에 올랐던 음식을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한다.

이때 제사를 지낸 나머지 음식으로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풍습이 있는데 이러한 의를 이어받아 제사를 지내지 않고 제사상에 올라가는 음식을 그대로 재현한 음식이 헛 제사밥이라는 설, 양반들이 춘궁기에 드러내 놓고 쌀밥을 먹기가 미안스러워 제사 음식을 차려 놓고 가짜로 제사를 지낸 후 제사 음식을 먹은 데서 유래되었다는 설과 제사를 지낼 수 없는 천민들이 한이 맺혀 제사도 지내지 않고 제삿밥을 만들어 먹은 데서 시작됐다는 설도 있다.

그러나 더 설득력 있는 이야기는 서원에서 공부를 하던 유생들이 깊은 밤까지 글을 읽으며 공부를 하다 출출해지면 제사음식을 차려 놓고 축과 제문을 지어 풍류를 즐기며 허투루 제사를 지낸 뒤 먹던 음식이 바로 헛 제사밥 이라 고도 한다. 그러므로 헛 제사밥은 헛투루 만든 제사 음식으로 유생(儒生)들의 악의(惡意)없는 거짓이다. 조상에게 제사를 지낼 때 차려내는 음식을 제수 또는 제 찬이라고도 한다.

기본 제수는 메(기제-밥, 설-떡국, 추석-송편), 삼탕(소, 어, 육), 삼적(소, 어, 육), 숙채(시금치, 고사라, 도라지의 삼색 나물), 침채(동치미), 청장(간장), 포(북어, 건대구, 육포 등), 갱(국), 유과(약과, 흰색 산자, 검은 깨 강정), 과실(대추, 밤, 감, 배), 제주(청주), 경수(숭늉) 등이다. 물론 지체가 높거나 살림이 넉넉한 집안에서는 삼탕, 삼적, 삼채를 더해 오탕, 오적, 오채를 올리기도 하고 지방, 학파, 가문에 따라 제수가 달라지기도 한다.

 

 

헛 제삿밥도 위 제수를 중심으로 간략하게 차려내는데, 주재료가 나물, 탕국, 생선 자반 중심이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실제 제사를 지낼 때 향불을 피워 향이 나물무침에 배어들게 해 제사 음식의 분위기를 더욱 돋우기도 했다. 그래서 낮에는 절대로 음식을 만들지 않았는데, 낮에 묻힌 나물은 손맛이 나지 않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제사상이 그렇듯 나물 가짓수도 반드시 홀수여야 하고 한번 무치고 나면 절대로 다시 무침 하지 않았으며 간장 깨소금 참기름 외에 다른 조미료를 넣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 마른 찬으로는 민물고기나 조기 등을 약간 말려서 쪄냈다.

탕국은 생선대가리 남은 것을 전유어와 함께 끓여서 냈다. 고춧가루가 들어간 찬은 내놓지 않는 데 비해 헛 제삿밥에는 배추김치라든가 고춧가루가 들어간 찬이 올려 진다.

헛제삿밥은 차려 놓은 그대로 먹기도 하지만 놋대접에 삼채나물과 탕국, 고소한 참기름을 넣고 비벼 조상과 자손이 함께하는 신인공식(神人共食)의 의미가 있다. 또한 조상에게 제사를 지낼 때 올리는 3탕, 3적, 3채를 기본으로 차려 낸다. 후식으로 떡과 과일, 식혜를 올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은하 2013-11-13 23:24:42
제사밥은 심심하다할까 특별한 맛은 없던데
좋아 하시는 분들은 즐기시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