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극으로 만난 19세기 천재작곡가 ‘에릭사티’
음악극으로 만난 19세기 천재작곡가 ‘에릭사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작음악극 ‘에릭사티’ (사진제공: 안산문화재단)

[천지일보=김성희 기자] 19세기 천재 작곡가 에릭사티의 드라마틱한 인생을 음악극으로 풀어낸 창작음악극 ‘에릭사티’가 22일부터 내달 1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에릭사티는 19세기 괴짜이자 고독한 광대로 불리며 자신의 음악세계를 인정받지 못했다. 21세기 들어서야 에릭사티는 천재예술가로 그 가치를 인정받으며 재조명됐다.

음악극 ‘에릭사티’는 현재의 인물인 태한이 시간여행을 통해 19세기의 에릭사티를 만나면서 시작된다. 태한은 에릭사티를 만나 그의 비범한 예술세계와 삶을 통해 자신이 갈망하는 예술적 진정성을 찾게 된다.

이 공연은 관객들을 19세기 예술의 거리 몽마르뜨와 21세기를 넘나들며 현실과 환상의 줄타기를 하는 흥미로운 세계로 이끌게 된다.

‘에릭사티’는 박혜선이 연출을 맡았고, 김민정 극작가와 정민선 작곡가, 신경미 음악감독이 참여했다. 배우는 김태한, 배해선, 한성식 등이 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