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도산잡영
[신간] 도산잡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지 기자] ‘도산잡영은 도산(서당)에서 이것저것을 생각나는 대로 시로 읊는다는 뜻으로, 퇴계 이황 자신이 도산서당에서 거처하면서 직접 읊었던 한시 40, 92수를 모은 시집이다.

한 구절도 뜻 없이 헛되이 사용되지 않고 유교의 기본 경전인 사서삼경에 기반하고 있어, 시적 음률을 타고 옛 선연의 말씀을 보다 쉽게 전달하고 있다. 또한 시들은 퇴계 선생이 57세부터 66세까지 약 10여 년 간 도산서당의 안팎에서 지은 것으로, 서당 내외의 여러 가지 건물과 시설, 그 명칭의 유래, 자연경관에 대한 느낌과 생활을 담고 있어 그 어느 책보다 도산서당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선생의 개인적이고 인간적인 면모가 돋보인다.

특히 세상의 부귀를 뒤로한 채 재야에 묻혀 사는 대유학자의 관조적 삶의 태도, 소박하고 운치 잇는 일상의 노래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의미를 깨닫게 한다.

책을 통해 여백의 미학 속에 은은하게 묻어나는 대학자 퇴계 이황의 풍류와 삶의 지혜를 엿볼 수 있다.

 

이황 지음 / 연암서가 펴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