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소니 신용등급 ‘투자 부적합 직전’ 강등 경고
무디스, 소니 신용등급 ‘투자 부적합 직전’ 강등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일본 아사히신문이 2일 미국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일본 소니의 신용등급 강등을 경고했다고 밝혔다.

실제 현재 신용등급 ‘Baaa’에서 한 등급 더 강등되면 투자에 부적합한 ‘투기적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무디스는 지난해 11월 소니의 신용등급을 ‘Baaa’로 내렸다.

소니는 최근 발표한 올해 9월기 중간결산에서 158억 엔의 적자를 기록, 3기 연속 적자가 이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