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불개입’ 朴대통령, 野 대립은 진행형
‘정치 불개입’ 朴대통령, 野 대립은 진행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벌기냐” 반발 
민생문제 매진 의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국가기관의 대선 개입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과 야당과의 대립이 지속되고 있다.

일단 박 대통령은 정홍원 국무총리의 담화를 통해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한다는 동시에 경제살리기 등 ‘민생’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정 총리는 지난 28일 담화에서 국정원 댓글사건 등에 대한 실체와 의혹을 정확히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사법부의 판단과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것이 있다면 결코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처음부터 지난 대선에서 국정원으로부터 어떤 도움도 받지 않았고, 검찰수사와 함께 국정조사를 통해 제기된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잘못된 것에 대해선 책임을 묻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사실상 이번 담화문에 박 대통령의 의중이 담겨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그러나 야권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야권은 박 대통령이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면서 오히려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29일 “이번 (정 총리의) 대독으로 시간을 벌겠다고 하는 것 같다. 시간벌기로 노리는 건 불 보듯 뻔하다”며 “검찰 수사를 자신들의 입맛대로 흐지부지시키고 국가 대선 개입 사건을 뭉개고 가겠다, 국정원 개혁을 회피하겠다는 게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박 대통령은 주로 월요일에 열던 수석비서관회의를 31일에 열기로 했다. 그간 박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를 통해 주요 정치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혀온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국가기관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박 대통령이 언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는 다음 달 2일 유럽 순방을 앞두고 박 대통령이 정치현안에 대한 입장을 어떤 형식으로든 언급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와도 맥이 닿아 있다.

다만 대선 개입 의혹을 언급하더라도 정 총리의 담화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와 달리, 박 대통령이 하반기 국정운영의 핵심으로 삼는 경제살리기와 일자리창출 등 민생문제에 대한 언급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이렇게 되면 야권의 반발이 지속되는 가운데 민생 관련 법안을 처리하는 데 야권의 협조를 얻는 게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