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초선의원 “朴대통령 결자해지해야… 내각 총사퇴”
민주 초선의원 “朴대통령 결자해지해야… 내각 총사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초선의원들이 2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기관 대선,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요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민주당 초선의원들이 25일 국가기관에 의한 대선개입 의혹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김기식 의원 등 초선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2년 대선을 총체적 신관권ㆍ부정선거로 규정하면서 전면적 특검과 국회 국정조사, 내각 총사퇴, 청와대 전면개편을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원 직원들의 대선개입 사건의 진실이 채 밝혀지기도 전에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국방부 사이버사령부와 국가보훈처 등의 조직적인 대선불법개입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더구나 댓글 수준을 넘어서 트위터 등 SNS 전반에 걸쳐 불법적인 선거개입 활동이 이뤄졌다는 점은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들이 빙산의 일각일뿐 보다 광범위한 수준의 부정선거가 자행된 것이 아닌가 의심하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지난 18대 대선이 국정원 컨트롤타워가 돼 조직적으로 벌인, 대한민국 역사에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총체적인 신관권ㆍ부정선거였음을 확신한다”고 했다.

국정원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사전에 알았건, 몰랐건 이미 사실도 확인된 지난 대선에서 이뤄진 총체적 관권ㆍ부정선거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하며, 더욱이 정권 출범 이후 축소ㆍ은폐 시도와 외압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