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방송·TV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가수 생활 23년 만에 느끼는 감동”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3.10.20 17:18:1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사진출처: 히든싱어2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이 화제다.

JTBC ‘히든싱어2’에 출연한 신승훈이 탈락하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본 가수가 모창 가수에게 패배하는 이례적인 일이 일어났지만 신승훈은 프로그램과 상대방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훈훈한 가수’로 시청자들에게 인식시켰다.

19일 신승훈 편에서는 처음으로 모창 가수가 우승했다. 우승자는 무명의 팝페라 가수로 데뷔 23년차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을 이긴 것이다.

감동의 드라마를 한 편 보는 듯한 경연은 신승훈의 정직한 배려 덕분이었다. 신승훈은 초반 1·2·3라운드 모두 장진호에게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마지막 4라운드까지 원곡 그대로 불렀다. 그간 히든싱어 출연 가수들은 초반에 여유를 보이다가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애드리브, 엇박자 등 기술적인 면을 드러내 프로 가수임을 내보였다.

신승훈은 “내 노래를 그만큼 부르려면 얼마나 오랫동안 따라 불렀을까 생각해봤다”며 “그런 팬들과 대결이 아닌 나의 지난 노래들을 한 소절 한 소절 원곡 느낌 그대로 재현해보고 싶었다. 가수 23년 만에 경험하는 아주 특별한 감동”이라고 말했다.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감동의 드라마였다”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 신승훈 멋쟁이” “신승훈 흥해라” 등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르포] 서울의 팽목항

“4.16 약속지킴이가 됩시다. 진상규명을 위해 서명해주세요.”광화문광장 방향 사거리 신호등을 건너면 들을 수 있는 목소리다. 이 목소리가 들린 지 벌써 126일째다. 아이들의 사진이 붙은 플래카드를 든 자원봉사자와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기범희망나눔, 제7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 성황리 마쳐

한기범희망나눔, 제7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 성황리 마쳐

사단법인 한기범희망나눔과 국민생활체육 전국농구연합회(NABA)가 지난 24일 서울장충고등학교에서 ‘2015년 제7회 국민생활체육전국농구 연합회 유소년농구교실지도자연수’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사)한기범 희망나눔이 주최하고, NABA가 주관한 이번 연수는 주 5일제 수업에 따른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독이 든 성배’ 아시안컵 사령탑, 슈틸리케 감독에겐 기회의 땅.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가 1988년 이후 27년 만에 아시안컵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은 26일 호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이라크와의 준결승전에서 2-0으로 이겨 결승에 진출했다. 전반 20분 이정협의 헤딩선제골과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1월 28일자[천지만평] 2015년 1월 26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