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방송·TV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가수 생활 23년 만에 느끼는 감동”
박혜옥 기자  |  ok1004@newscj.com
2013.10.20 17:18:1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사진출처: 히든싱어2 캡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이 화제다.

JTBC ‘히든싱어2’에 출연한 신승훈이 탈락하면서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본 가수가 모창 가수에게 패배하는 이례적인 일이 일어났지만 신승훈은 프로그램과 상대방을 배려하는 모습으로 ‘훈훈한 가수’로 시청자들에게 인식시켰다.

19일 신승훈 편에서는 처음으로 모창 가수가 우승했다. 우승자는 무명의 팝페라 가수로 데뷔 23년차 발라드의 황제 신승훈을 이긴 것이다.

감동의 드라마를 한 편 보는 듯한 경연은 신승훈의 정직한 배려 덕분이었다. 신승훈은 초반 1·2·3라운드 모두 장진호에게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마지막 4라운드까지 원곡 그대로 불렀다. 그간 히든싱어 출연 가수들은 초반에 여유를 보이다가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애드리브, 엇박자 등 기술적인 면을 드러내 프로 가수임을 내보였다.

신승훈은 “내 노래를 그만큼 부르려면 얼마나 오랫동안 따라 불렀을까 생각해봤다”며 “그런 팬들과 대결이 아닌 나의 지난 노래들을 한 소절 한 소절 원곡 느낌 그대로 재현해보고 싶었다. 가수 23년 만에 경험하는 아주 특별한 감동”이라고 말했다.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감동의 드라마였다” “히든싱어 신승훈 탈락 상대방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 신승훈 멋쟁이” “신승훈 흥해라” 등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박혜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 에스밀 로저스(29)를 영입했다. 한화 이글스는 “새 외국인선수로 투수 에스밀 로저스와 연봉 70만 달러(약 8억 2000만원)에 계약했다”고 1일 밝혔다.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로저스는 키 192㎝, 체중 90㎏로 평균 시속 150㎞에 달하는 빠른 공에 슬라이더와 커브를 주무기로 한다. 2003년 콜로라도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가 한 경기 2루타만 3개를 터트리며 화려한 7월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써 강정호는 가장 유력한 7월의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다. 강정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