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법외노조’ 판정 전망… “해직 조합원 인정 규약 못 고친다”
전교조 ‘법외노조’ 판정 전망… “해직 조합원 인정 규약 못 고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조합원들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전교조본부에서 열린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 나서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법외노조’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는 지난달 23일 고용노동부가 ‘해직자를 조합원으로 인정하는 규약을 시정하고 노조 활동 중인 해직 조합원을 탈퇴시키라’며 규약을 시정하지 않으면 한 달 뒤 법외노조가 된다고 통보하자, 이달 16∼18일 이를 따를지를 묻는 조합원 총투표를 시행했다.


전교조는 사흘간 시행한 총투표에서 ‘법외노조가 되더라도 해직자를 조합원에서 배제할 수 없다’는 견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원 총투표 결과를 따르기로 한 만큼 전교조 집행부는 고용부가 제시한 마감시한인 23일까지 규약을 시정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전교조는 최종적으로 ‘법외노조’ 판정을 받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샘2Ty 2013-10-19 16:02:43
끝까지 교직자라는 의리를 지켜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