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국가부채 등 쟁점
[영상뉴스] 기획재정부 국정감사… 국가부채 등 쟁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김미라 기자] 16일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재정건정성 문제와 국가부채, 경제성장률 등이 쟁점이 됐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시작부터 대기업 총수 등에 대한 증인채택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 김현미 의원은 새누리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의 증인채택을 거부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과 재벌의 유착관계를 보여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나성린 의원은 국정 감사는 정부나 공공기관의 업무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라며 재벌 총수일가에 대한 무차별적인 증인 채택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1000조 원에 이르는 국가부채와 증세 문제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부자감세 철회를 안 하니 돈이 없는 것이고 복지를 조금이라도 하고 싶지만 안 되니 기초연금 사태가 터지는 것이라고 공세를 펼쳤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증세없는 복지’라는 공약에 얽매여선 안 된다며 증세를 포함한 해결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대해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지하경제 양성화 등 재원 마련 대책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그게 안 되면 증세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