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미국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 대상”
피치 “미국 신용등급 부정적 관찰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인 피치가 미국 국가 신용등급을 ‘부정적 관찰 대상’에 뒀다며, 하향 조정을 경고했다.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 중 하나인 피치는 15일(현지시각) “미국의 부채한도가 조만간 증액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정치권의 벼랑 끝 대결 등은 미국의 디폴트 위험성을 확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미국 정치권의 협상 마감 시한으로 알려진 오는 17일까지 민주당과 공화당의 협상이 타결되지 않고 국가 신용등급까지 강등되면 상당한 충격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피치는 현재 미국의 신용등급으로 가장 높은 ‘AAA’를 부여하고 있지만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