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은 황현주 갈등에 불똥 튄 제작진 “둘 화해하라는 뜻인데”
정하은 황현주 갈등에 불똥 튄 제작진 “둘 화해하라는 뜻인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하은 황현주 논란. (사진출처: 온스타일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4’ 캡처)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온스타일 ‘도전 수퍼모델 코리아4’에 정하은이 룸메이트 황현주에게 막말을 한 방송이 전파를 타 논란이 되자 제작진이 해명하고 나섰다.

정하은은 지난 10일 방송에서 황현주에게 “착한 척 하는 것 같다. 너만 불쌍한 척 하고 이게 뭐야. 그런거 재수없어”라며 독설을 퍼부었다.

정하은의 독설에 황현주는 “저는 언니가 가식 같다”고 되받아 쳤고 이에 분한 정하은은 “싸가지 없다” “짜증난다” “혼나기 싫으면 조용히 해” 등의 막말을 하면 갈등을 키웠다.

정하은 황현주 갈등이 논란이 되자 제작진은 11일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해명을 나섰다.

정하은 황현주 논란에 제작진은 “싸우라는 의도가 아니다. 평소 지내던 곳이 아닌 다른 곳으로 가면 마음이 누그러드니 서로 속마음을 털어놓고 잘 지내보라는 의도로 두 사람을 한 방에서 지내게 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정하은 황현주 둘 사이 오해가 있어도 단단히 있어 보인다” “황현주가 정하은보다 동생인데 너그럽지 못한 행동 보일 때 있다” “정하은 표현이 솔직한 건지 정말 막말인건지 모르겠다” “정하은 황현주 사태를 더욱 불 붙인 건 제작진이다” “제작진 해명은 그냥 변명이다. 이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