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죄 없는 실무자 괴롭히지 말고 나를 소환하라”
문재인 “죄 없는 실무자 괴롭히지 말고 나를 소환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20회 국회(정기회) 7차 본회의에서 문재인 민주당 의원의 빈 자리가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미(未)이관 논란에 대해 10일 “검찰은 짜맞추기 수사의 들러리로, 죄 없는 실무자들을 소환해 괴롭히지 말고, 나를 소환하라”고 촉구했다.

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의 최근 정상회담 대화록 수사는 전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간 2009년 ‘정치검찰’의 행태를 그대로 되풀이하고 있다”며 “검찰은 언론플레이 대신 묵묵히 수사에만 전념, 수사 결과로만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문서 보고 후 대통령의 수정 지시나 보완 지시가 있으면, 그 문서는 결재가 안 된 문서다. 종이문서로 치면 반려된 문서”라며 “보완지시에 따라 수정 보고가 되거나 될 예정이면, 앞의 결재 안 된 문서는 이관 대상에서 제외되는 게 당연하다”고 했다.

이어 “종이문서 같으면 이미 반려됐을 텐데 보고자가 삭제할 수 없게 돼 있었던 e지원 시스템 때문에 e지원 속에 남아 있는 것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검찰은 미결재 문서의 당연한 ‘이관 제외’를 시비하지 말고, 당시 청와대가 다음 정부로 이어지게 돼 있는 정상회담 후속회담에 참고토록 하기 위해 국정원에도 넘겨줬던 최종본, 그래서 e지원 사본에도 있고 국정원에도 있는 최종본이 국가기록원 문서관리 시스템에는 없는 이유가 무엇인지 밝히는 데 노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시스템관리 실무자 1명만 대동해서 초본과 최종본의 처리상황을 확인하게 하면 초본에 대해 대통령의 수정지시나 보완지시가 있었는지, 어떤 지시를 했는지, 초본 이후 최종본이 다시 보고된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이 궁금해 하는 의문이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우철 2013-10-11 09:16:54
대화록 삭제 -- 이분이셨어요? 누가 했든 이건 아주 중요한 문제여요. 나라의 역사에 흠이 있었다하더라도 후대가 거울로 삼아 고치면 되는건데 삭제를 해서 은폐를 했다는 것은 지식인답지 않고 애국자의 길에서 먼 행동이라고 생각해요. 징계를 받고 근신해야 한다고 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