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위, 신동빈 롯데 회장・전동수 삼성 사장 등 48명 증인 채택
산업위, 신동빈 롯데 회장・전동수 삼성 사장 등 48명 증인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가 7일 전체회의를 통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전동수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사장을 포함한 재계 인사 등 48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산업위는 다음 달 1일 가맹점・대리점에 대한 횡포와 골목상권 침탈 등과 관련해 신 회장을 불러 추궁할 예정이다.

전 사장은 삼성전자 불산사고와 관련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원전 비리사태와 관련해 황순철 전 JS전선 사장, 김용환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 등이 증인에 포함됐다.

산업위는 허인철 이마트 대표이사와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이사, 루이뷔통 코리아의 조현욱 회장, 유정준 SK E&S 대표이사, 오창관 포스코에너지 대표이사, 이완경 GS EPS 대표이사 등도 증인으로 채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