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평화대회’ 부산서 개최
‘한반도평화대회’ 부산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정전 60주년을 기념하는 ‘한반도평화대회’가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UN이 정한 세계평화의 날인 9월27일. 수만여 명의 불자가 참가한 가운데 이애주 교수의 승무와 명고, 명종으로 행사의 시작을 알렸습니다.

[자승스님 l 조계종 총무원장]
인류사에서 전쟁의 종식이야말로 그동안 전쟁으로 무수히 죽어간 이들에 대한 최고의 보상이며 위로일 것입니다. 아울러 미래 후손에 물려줄 그 어떠한 문명이나 문화보다도 위대한 유산이 될 것입니다.

평화의 불 제막을 시작으로 열린 개막공연에서 폴포츠와 다문화가정 어린이로 구성된 합창단은 ‘그리운 금강산’을 열창해 행사의 감동을 더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불자들은 위로와 경의, 화해와 상생, 미래와 희망을 담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부산선언’을 채택했습니다.

이날 평화대회에서는 6·25전쟁으로 희생된 전사자 18만여 명의 이름이 적힌 영단에서 천도재가 봉행됐고, 참여자들은 전쟁으로 유명을 달리한 무명용사들의 원혼을 달랬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