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18일 오전·귀경 19일 오후 가장 혼잡”
“추석 귀성길 18일 오전·귀경 19일 오후 가장 혼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500만명 대이동…귀성길 서울~부산 9시간40분·서울~광주 9시간
국토부, 추석연휴 '정부합동특별교통대책' 시행

(서울=연합뉴스) 추석 연휴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18일 오전, 귀경길은 추석 당일인 19일 오후에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길 최대 소요 시간은 서울∼부산 9시간 40분, 서울∼광주 9시간, 귀경길의 경우 부산∼서울 7시간 10분, 광주∼서울 5시간 20분 등으로 작년보다 각각 10분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 같은 추석 연휴 교통수요조사 결과를 내놓고 17일부터 22일까지 엿새를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해 관계 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별교통 대책에는 육·해·공 수송력 증강, 고속도로진출입 교통량 조절 등을 통한 교통량 분산, 첨단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갓길차로 확대와 우회도로 지정 등을 통한 소통 향상, 버스전용차로제 연장, 도속도로 휴게소에 임시화장실 설치, 서울 시내버스와 수도권 전철 운행 연장 등 크고 작은 방안이 망라된다.

◇ 연휴 교통량 예상치
한국교통연구원이 전국 8천900가구를 전화설문조사한 결과 이번 추석 특별교통대책기간 전국의 예상 이동 인원은 총 3천513만명, 1일 평균 이동 인원은 585만명으로 각각 추정된다.

총 이동 인원은 작년 추석(3천348만명) 대비 4.9%, 1일 평균 이동 인원은 평시(317만명)보다는 84.5%, 작년 추석(558만명)에 비해서는 4.8% 늘어나는 것이다.

추석 당일인 19일 이동인원이 728만명으로 가장 많고, 20일(629만명), 18일(601만명), 17일(565만명), 21일(554만명), 22일(436만명)이 뒤를 이을 전망이다.
귀성 교통량은 18일(55.9%)에 집중되고, 귀경 교통량은 추석 당일(36.5%)과 다음날인 20일(40.2%)에 몰릴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은 추석 하루 전인 18일 오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41.9%로 가장 많아 혼잡이 예상된다. 귀경의 경우 추석 당일 오후(29.8%)와 추석 다음날 오후(26.6%)에 출발하겠다는 답변이 엇비슷했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3.7%로 압도적인 가운데 버스(11.9%), 철도(3.4%), 항공(0.5%), 여객선(0.5%)이 뒤따랐다.

고속도로별로는 경부선(33.8%), 서해안선(14.2%), 영동선(8.3%), 중부선(8.3%), 남해선(7.3%) 순으로 나타났다.

승용차로 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주요 도시간 최대 소요시간은 작년 추석보다 10분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선은 평택∼시흥선 개통으로 교통량이 집중돼 50분가량 더 걸릴 전망이다.

귀성길은 서울∼대전 6시간 40분, 서울∼부산 9시간 40분, 서울∼광주 9시간, 서서울∼목포 10시간 40분, 서울∼강릉 6시간 2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 예상 소요 시간은 대전∼서울 3시간 40분, 부산∼서울 7시간 10분, 광주∼서울 5시간 20분, 목포∼서서울 6시간 30분, 강릉∼서울 4시간 10분 등이다.

◇ 정부 특별교통대책
하루 평균 철도는 324량, 고속버스 1천749회, 항공기 14편, 여객선 174회를 증편한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 첨단 IT기술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한다. 스마트폰앱,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포털사이트, 도로전광판, 옥외광고판, 고속도로 콜센터(☎1588-2504)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실시간 교통혼잡도, 주요 우회도로, 최적 출발시기 정보 등을 알려준다.

고속도로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여주휴게소 강릉방향 등 7곳에서는 진입램프 신호등 조작을 통해 진출입 교통량을 조절하는 '램프미터링'을 시행한다.

교통혼잡이 예상되는 고속도로 45개 구간, 국도 16개 구간에는 우회도로를 지정하고,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차로(7개 구간 36.3㎞) 추가 운영과 임시 감속차로(3개 노선 9곳) 지정도 계획하고 있다.

연휴에 앞서 고속도로 평택∼제천선의 대소∼충주(27.6㎞), 중부내륙선 여주∼양평(19㎞), 동해안선 하조대∼양양(9.7㎞) 등 3개 구간, 국도 19호선 충주 용두∼금가 등 12개 구간(103.4㎞) 등도 준공돼 원활한 소통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부선 한남대교 남단∼신탄진 IC(141㎞) 구간 상·하행선에서는 버스전용차로제가 평시보다 4시간 연장돼 오전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운영된다.

고속도로 휴게소와 지·정체구간에는 임시화장실 1천403칸을 설치하고, 여성 화장실 비율을 늘리는 한편 휴게소 26곳에서는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도 제공한다.

귀경객 편의를 위해 20∼21일 서울 시내버스와 수도권 전철 운행은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된다.

◇ 육·해·공 교통안전대책
연휴 기간 사고 없이 이동할 수 있도록 육상, 해상, 공중 등 전체 교통수단에 대한 안전 점검에도 만전을 기한다.

최근 발생한 대구역 열차사고를 계기로 코레일(한국철도공사)의 철도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하는 국토부는 철도공사의 업무관행과 근무기강, 시설안전 관리, 위기 발생시 대응 등 3개 분야를 중점 점검하고 있다.

국토부는 특별점검 결과 즉시 시정이 가능한 사항에 대해서는 추석 이전에 조치하도록 하고, 사고 재발 방지 대책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
코레일 역시 복무기강, 시설, 차량 등 6개 분야에 대해 오는 13일까지 자체안전점검을 하는 한편 추석 연휴 기간 안전 체계 강화를 위해 특별대책본부도 운영한다.

연휴 기간 항공 승객이 급증하고, 항공기 운항이 늘어나는 것에 발맞춰 항공 운항 현장에 대한 특별점검도 이뤄진다. 국토부 소속 항공안전감독관을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에 배치해 비행 전·후 항공기 정비실태, 조종사의 비행준비와 비상절차 숙지여부, 항공종사자의 휴식시간 준수 여부 등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도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고속도로 안전을 위해서는 터널 등 주요 시설을 사전 안전 점검하고, 자동차 운전 중 DMB 시청과 휴대전화 사용 금지를 독려할 계획이다. 사고시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해 닥터헬기, 소방헬기, 119구급대와 연락망을 구축하고, 구난견인차도 2천122대를 배치해 운영한다.

지난 여름휴가철 첫선을 보인 감시카메라 탑재 무인비행선 2대를 운행해 버스전용차로, 갓길차로 위반 등에 대한 계도·적발 작업도 펼칠 계획이다.

해상 안전을 위해서는 해양경찰청, 해운조합 등과 손잡고 이용객이 많은 선착장에 안전관리요원을 추가 배치해 초과승선, 과적 등을 예방하고 음주운항, 소형어선 여객수송 등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기상악화를 대비한 운항통제와 항행안전 정보 제공, 운항 사항 실시간 모니터링도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연숙 2013-09-10 16:34:36
요즘은 명절 세고 놀러가는 가족들이 많아서 차례지내면 바로 내려오나보군요. 추석 당일날 귀경하는거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