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4주년] “개도 찾는데… 생사 확인만이라도”
[창간4주년] “개도 찾는데… 생사 확인만이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김종관 상임이사 인터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기르는 개를 잃어버려도 현상금 걸고 찾는데, 하물며 517명이 납북돼 생사조차 모르는데 이 나라는 찾으려고도 안 합니다. 납북자가 개만도 못합니까.”

(사)전후납북자피해가족연합회 김종관(50) 상임이사는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납북자에 대한 정부와 정치권의 무관심에 울분을 토했다.

그는 “역대 어느 정부를 막론하고 납북자 문제를 북한에 노골적으로 제시한 정부는 없다”면서 “군부독재 시절에는 남북이 경색돼 있어 억압했고 DJ정부 때는 햇볕정책 때문에 걸림돌이 되니깐 소외시켰다”고 답답해했다.

6.25전쟁 때 납북된 사람의 경우 남북이 모두 인정하지만 전후 납북자는 남북 모두 함구해왔다는 게 김 상임이사의 설명이다.

현재 전후 납북자의 90% 이상이 어부다. 무엇보다도 납북피해가족은 거의 30년 이상 연좌제의 피해를 보고 살았다. 피해자가족이 정부에 강력히 항의, 노무현 정부 때 납북자 피해가족에게 범죄 피해 위로금 명목으로 3000만 원씩 지급됐다.

하지만 한순간에 가족이 납치돼 남은 가족이 겪었을 슬픔과 연좌제의 고통이 그 어떤 액수의 돈과 비교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김 상임이사는 “정부가 해준 돈도 피해가족이 격렬하게 투쟁한 끝에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정책 권고를 받고 마지못해서 해준 것”이라며 “40년간 가족들에게 피해를 주면서 고작 한다는 게 범죄 피해 위로금 명목으로 줬다. 그 이외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남아 있는 피해가족 대부분이 고령자다. 이분들의 한 맺힌 40년의 삶은 누가 보상하겠는가”라며 “국가가 외교적으로 납북자들의 송환이나 생사를 확인하고 국내적으로 피해가족들의 삶을 보상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이 대표 발의한 납북자피해자에 대한 보상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최근 여야의 대치국면으로 인해 국회에 계류된 상태다. 이 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납북피해가족들이 제도적으로 복지혜택을 누렸으면 하는 게 김 상임이사의 바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선이 2013-11-11 01:12:31
아픔의 위로를 생사 확인만 이라도 정부에서 도와주심 바라는 마음 기원합니다.

보명이 2013-11-11 01:08:04
납북피해가족들의 제도적인 복지혜택도 해드리면 참 좋겠네요.

진규 2013-11-11 00:58:45
국내적으로 피해가족들의 삶을 보상해줘야 한다고 봅니다.

풀잎 사랑 2013-09-06 23:25:18
남아있는 피해 가족들의 한맺힌 설움이 얼마나 북받쳤으면 이렇게 표현했을까...전쟁의 아픈 상처가 어서 속히 아물 수 있는 길은 한반도 통일뿐이리라

이승준 2013-09-05 18:26:20
납북자가 개만도 못합니까? 와 강력한 발언을 하셨군요.
얼마나 답답하면 그런 표현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