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신용등급이 소개팅에 미치는 영향은?
자신의 신용등급이 소개팅에 미치는 영향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신용등급, 소개팅 할 때도 중요하다.

앞으로 소개팅을 받을 때는 ‘상대의 신용등급은 어떻게 되냐?’는 질문이 나올지도 모르는 이색 설문이 발표돼 눈길을 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 7월 26일~29일까지 자사의 커플매니저 100명을 대상으로 ‘신용등급이 소개팅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커플매니저들의 설문 결과에 따르면, ‘신용등급이 매칭 시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합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96%(96명)이 ‘영향을 미친다’라고 답했으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은 4%에 불과했다.

‘커플 매칭 시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신용등급은 몇 등급부터일까?’라는 질문에는 전체의 63%가 ‘7~8등급(주의급)이라고 응답했다. 다음 답변으로는 9~10등급(신용불량자)이 28%, 5~6등급(일반급)이 9%를 차지했다. 결국 모든 커플매니저(100%)는 ‘신용불량자(9~10등급)는 매칭하기 어렵다’고 답변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용등급이 남과 여 중 어느 쪽에 더 중요하냐’는 질문에서는 ‘성별에 상관없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70%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뒤이어 ‘남성의 신용등급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이 24% ‘여성의 신용등급이 더 중요하다’는 의견은 6%로 나타났다.

듀오의 윤한옥 커플매니저 팀장은 “신용등급은 남녀 모두에게 중요하지만 특히나 초혼의 경우에는 여성들이 남자의 신용등급을 더 보고, 재혼의 경우에는 남자들도 여성의 신용등급을 본다”며 “결혼은 한 사람의 인생을 좌우할 수 있는 ‘인륜지대사’인 만큼, 결혼을 결정할 때는 충분한 대화를 통해 서로의 진짜 모습을 파악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