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곳에 서는 한국교회, 복음의 참뜻 몰라서 그렇다”
“높은 곳에 서는 한국교회, 복음의 참뜻 몰라서 그렇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완상 전 부총리 가슴으로 외치는 ‘한국교회여, 낮은 곳에 서라’

 

▲ 한완상 전 부총리(뉴스천지 DB) ⓒ뉴스천지
‘기독교 신자는 늘어나는데 예언자의 안목을 지닌 예수따르미들이 이렇게 적은 이유는 무엇일까?’ 한국교회를 향해 이 같은 물음을 던지는 책이 출간됐다. 

 한국교회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와 자성의 목소리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여기에 신앙인들의 잠을 깨우는 또 하나의 날카로운 충고가 더해졌다. 잘못된 방향으로 계속 나아가고 있다는 증거다.

한완상(73) 전 부총리가 ‘한국교회여, 낮은 곳에 서라(포이에마)’는 책을 출간해 한국교회의 곪아터진 환부에 다시 한 번 매스를 들이댔다. 이 책은 30여 년 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 시절 썼던 ‘저 낮은 곳을 향하여’라는 책을 다시 수정해서 새로운 글을 덧붙여 내놓은 책이다.

한 전 부총리는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 30년 동안 한국교회가 더 염려스러운 방향으로 나아갔기 때문에 이것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으로 책을 수정해서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1978년 교회의 변화를 바라고 썼던 교회비판서였다. 하지만 30여 년이 지난 지금 한국교회의 병폐가 나아지기는커녕 오히려 그 문제점이 악화되고 있어 저자의 심정은 무겁기 그지없다.

한 전 부총리는 한국 교회가 이 지경에 이르게 된 까닭을 높은 곳에 우뚝 서기를 즐기는 교회의 태도에서 찾았다. 높은 곳에 올라가야만 영광의 교회, 힘 있는 교회, 세상을 내려다보고 호령할 수 있는 이른바 성공한 교회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는 이런 태도는 사실 세속적 탐욕과 한 치도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그는 한국교회가 권력과 결탁하는 현실을 꼬집었다. 한 전 부총리는 “방주가 되어야 할 교회가 세상의 나쁜 권력의 속성들을 닮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하며 근본적인 이유로 “복음의 참뜻을 몰라서 그렇다”고 설명했다.

역사적 예수를 모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의 말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갈릴리에서 사셨던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알아야하는데 제도적인 교회는 역사적인 예수에 대해서 관심이 없다”며 “교리적인 측면에서만 예수를 보고 성경을 해석한다”고 지적했다.

 

한국교회여, 낮은 곳에 서라 책 표지
오늘날 한국교회가 ‘예수님은 돌아가시고 부활하셨다’에만 관심을 두고 예수 그리스도가 부활하시기 전에 살았던 삶에 대해서는 별로 관심을 안 둔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그는 “로마 권력이 즐겨 사용하는 칼을 가지고 폭력으로 해결하려 했다면 예수님은 혁명가가 됐겠지 십자가 지고 그야말로 철저하게 실패한 길을 갔겠는가”라고 물음을 던지며 “예수님의 죽음이 억울하고 부당했기 때문에 부활의 찬란한 영광이 있는 것이다. 그러니까 부활의 찬란한 영광만 따먹을게 아니라 그 부활의 영광에 이르기까지의 그 예수님의 행적과 말씀 자체가 복음이라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낮아지는 것만이 희망”이라고 했다. 이 땅에서 이루어야 할 하나님 나라를 위해 예수처럼 ‘낮은 곳으로’ 내려가 섬기는 삶을 살자고 호소한다.

한 전 부총리는 이 같은 메시지를 신앙인과 비신앙인 둘 다 듣기 원한다고 했다. 기독교를 개독교로하고 폄하하는 비신자들이 보고 ‘아, 기독교는 그런 게 아니구나. 예수님은 그런 게 아니구나. 복음의 본질은 그런 게 아니구나’ 하는 것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리고 두 번째로 교회는 열심히 다니면서 역사적인 예수를 모르고 교리를 통한 예수그리스도로만 아는 사람들에게는 ‘아, 갈릴리 예수는 얼마나 훌륭한 분이고 그분이 이렇게 억울한 고통을 들어주려고 애썼기 때문에 부활하셨구나’ 하는 것을 새로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책을 통해 그는 역사 속에서 교회가 저지른 잘못을 정직하게 회개하고, 낮은 데로 흐르는 물처럼 낮은 곳으로 흘러 메마른 땅을 적시고 고통 받는 사람들과 함께 아파하는 공감자로 사는 삶이 진정 예수 그리스도가 원하는 삶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책 속에서

조지 부시(George W. Bush)가 대통령으로 있는 동안 신보수주의 정치 세력의 핵심부에 자리를 잡은 사람들이 다름 아닌 기독교 우파였습니다. 그들은 부시 대통령의 정책에 심오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앞으로 올곧고 신랄한 역사의 평가가 내려질 것입니다. 근본주의 신앙이 권력과 결탁할 때 권력은 더욱 오만해집니다. 안으로는 서민들의 고통을 가중시키고, 밖으로는 국제적 불신과 경멸을 받게 되지요. (…) 오늘날 한국의 상황은 어떠합니까? 닫힌 신앙이 닫힌 정치와 힘을 합하여 민주 정치를 후퇴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저 높은 곳으로 올라가려는, 아니 이미 그 높은 곳에 우뚝 서서 세상을 내려다보며 호령하는 한국 교회들이 여기저기 나타나는 듯하여 참으로 민망하고 안타깝습니다.
- pp.16
 
예수께서 무상으로 병자들을 고치시고 오병이어의 기적을 통해 사람들을 먹이시자 예수를 왕으로 삼으려는 사람들이 구름떼처럼 모여들었습니다. 그러나 무수한 군중을 보신 예수는 그들을 상대로 장사를 하려 하지도 않으셨고, 큰 교회를 꾸리려고 하지도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이들을 피해 산으로 올라가 기도하셨지요. 왜 그러셨을까요? 당신을 왕으로 삼으려는 사람들의 아우성 속에서 광야에서 자신을 시험했던 사탄의 속삭임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예수께서는 이렇게 사탄의 유혹을 이겨내셨습니다. 그런데 그 유혹을 이겨내는 데 실패한 한국 교회는 오늘도 저 높은 곳을 향해 겁 없이 성큼성큼 나아가고 있습니다.
- pp.17~18
 
-  ‘한국교회여, 낮은 곳에 서라’ 中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까꿍 2009-09-08 00:14:31
흠...믿는다고말로만하는것이아니라 진짜 신앙을하고 깨달르려고 노력해야겠어요 앞으로 더 욱ㅋ

조랑말 2009-09-01 22:13:57
잘못을 정직하게 인정할 줄 아는 신앙인이 되자^^

다니엘쏘리 2009-09-01 14:28:15
부활에만 초점이 맞혀있는 현실...공감이 많이가네요

강하나 2009-08-31 19:34:41
불교신자로서 한국교회 내 이런 자성의 목소리를 보면 남의 일 같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우리 종교인 모두의 책임이고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이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쁜걸 2009-08-31 17:54:15
기독교인들이 바라보는 우리와 믿지 않는 자들이 바라보는 우리의 모습 어느것이 참 모습일까요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먼저 반성해야 겠네요 이래가지고 전도가 되겠어요 반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