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청진기] 바캉스 후유증 ‘피부트러블’ 관리는 어떻게 해야할까?
[건강청진기] 바캉스 후유증 ‘피부트러블’ 관리는 어떻게 해야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여름 휴가철도 끝 무렵에 접어들고 있다. 푹푹 찌는 듯한 더위를 피해 계곡이나 바다에서 신나게 휴가를 보냈겠지만 즐거움 뒤에는 후유증이 뒤따르기 마련이다. 태양과 강한 자외선이 피부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

대표적인 바캉스 후유증으로는 기미·잡티·주근깨와 같은 색소질환과 뜨거운 햇볕으로 인해 피부가 벌겋게 달아오르거나 물집이 잡히는 일광화상이 있다.

바캉스 후 적절한 관리를 제때 해줘야만 피부가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일광화상’은 장시간 강한 햇볕에 노출돼 피부가 벌겋게 부어오르거나 따끔거리는 통증을 동반하며, 피부 껍질이 벗겨지는 증상을 말한다. 심할 경우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일광화상을 입었다면 먼저 피부에 열감을 식혀주는 것이 좋다. 이때 냉찜질은 증상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준다. 하루 서너 번 차가운 팩이나 찬 물수건으로 약 20분 정도 냉찜질을 해주고 전반적으로 몸 전체에 열감이 있다면 샤워를 해주는 것이 좋다.

피부에 하얀 껍질이 일어난다면 손으로 떼어내지 말고 저절로 떨어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억지로 떼어내는 것은 재생중인 피부막을 손상시켜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한다.

자극이 적은 수분로션이나 크림을 발라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것이 좋다. 물집까지 잡힐 정도로 증상이 심하다면 피부과에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바캉스 후 푸석푸석하고 칙칙해진 피부에 천연 팩을 하면 피부 개선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이미 기미나 잡티, 주근깨가 얼굴에 자리를 잡았다면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짙어진 색소질환을 개선하기 위한 화이트닝 방법으로 피부과 시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바캉스 후 피부 관리에 앞서 이와 같은 피부 후유증을 예방하려면 자외선을 철저하게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지현 그랜드피부과 원장은 “모자나 긴 소매 옷 등을 착용해 자외선에 직접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가급적 자외선이강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도움말:김지현 그랜드피부과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