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 김용판 공소사실 부인
[영상뉴스]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 김용판 공소사실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조현지 기자] 국정원 댓글 의혹사건 국정조사에 핵심 증인인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오늘(16일) 오전 청문회에 출석했습니다.

청문회 시작부터 민주당 소속 신기남 위원장의 모두발언을 놓고 여야는 고성을 주고받았습니다.

(현장음)
“위원장이 판단을 하고 있어.”
“국정조사에요? 훈계지”

(녹취: 신기남 | 국정조사 특위 위원장)
“일선 경찰관들의 추락한 사기와 무너진 자존심을 다시 회복하는 첫걸음은 김용판 증인 스스로 이번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녹취: 권성동 | 새누리당 의원)
“아직 진상 규명을 다 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검찰 공소장만을 근거로 김용판 증인에 대해서 유죄를 단정하고 있습니다. 증인 모독죄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정청래 | 민주당 의원)
“이것을 전면 부인하는 반헌법적인 발언을 하고 있습니다. 위원장은 이 공소장에 있는 내용을 한번 주지시키고 상기시켰을 뿐이고”

이러한 가운데 김 전 청장은 형사재판이 진행 중인데 자신의 증언이 언론을 통해 외부로 알려지는 과정에서 진위가 왜곡돼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증인선서를 거부했습니다.

청문회에서 새누리당은 국정원 여직원 인권 침해 문제에 초점을 맞춘 반면 민주당은 국정원과 경찰이 조직적으로 대선에 개입했다는 점을 부각시켰습니다.

(녹취: 이장우 | 새누리당 의원)
“민주당이라는 이름 자체를 부끄럽게 만든 반인권, 반민주적 국정원 여직원에 대한 인권유린 사건이라 규정하고 있습니다.”

(녹취: 박영선 | 민주당 의원)
“CCTV 화면만 봐도 여기에 상당한 음모가 있었고, 청장의 지시가 있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죠.”

김 전 청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수사를 은폐·축소했다는 검찰의 조사결과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녹취: 김용판 |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저는 지금도 직원들을 신뢰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허위로 분석했다는 그런 제기는 전혀 동의하지 않고 실체적 진실이 아닙니다.”

잠시 전 오후 2시부터는 또 다른 핵심 증인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출석한 가운데 여야의 심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