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 풀고 도망간’ 도주사례 올해만 4건
‘수갑 풀고 도망간’ 도주사례 올해만 4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주 방지 메뉴얼 강화도 소용없어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지난 13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경찰서에서 수사를 받던 20대 남성이 수갑을 풀고 달아났다가 11시간 만에 붙잡혔다. 이 같은 사건이 올 들어 4번째 발생했다.

이날 사기 혐의로 붙잡힌 이모(21) 씨는 원미경찰서 피의자 대기실에 있다가 오전 5시 34분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경찰서 밖으로 도주했다.

이모 씨는 경찰서를 달아나기 전 왼쪽 손목에 수갑을 찬 채 대기 중이였다. 이모 씨가 찬 수갑 한쪽은 대기실 철제 의자에 채워진 상태였고 이모 씨는 수갑에서 손목을 뺀 뒤 도주 했다.

이모 씨가 도주할 당시 대기실에는 이모 씨 외 주취자 2명도 함께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형사계 사무실 내 직원도 4명이나 있었지만 이모 씨의 도주를 목격한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경찰은 이모 씨가 도주한 후 15분 뒤에야 사라진 사실을 알았고 전 직원을 비상소집했다.

경찰은 이모 씨의 도주 이후 인근 부천 오전과 소사경찰서 및 서울지방경찰청과 인천지방경찰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고 대중교통 승강장과 지하철역 주변을 탐문 수사했다.

경찰은 14일 오후 4시 15분께 부천시 원미구 심곡동의 한 모텔에서 투숙 중이던 이모 씨를 검거했다.

붙잡힌 이모 씨는 “지금 감옥에 갔다 오면 다시 돌아갈 곳이 없어 밖으로 나가고 싶었다”며 도주 당시 심경을 밝혔다.

도주한 이모 씨가 검거됐지만 범인이 사라진 지 15분이나 지나서야 도주를 인지한 점과 경찰이 당시 CCTV를 공개하지 않는 점 등을 미뤄 근무태만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6일 서울종암경찰서 장위지구대에서는 절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40대 피의자가 순찰차에서 수갑을 강제로 풀고 달아났다.

또 지난 6월 14일에는 탈주범 이대우가 전주지검 남원지청에서 조사를 받던 중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수갑을 찬 채 달아나 26일간 도주 행각을 벌이기도 했다.

경찰은 수갑을 찬 채 도주한 탈주범 이대우 사건 이후로 도주 방지 매뉴얼을 강화하고 나섰지만 현장에선 무용지물이라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한편 인천지방경찰청은 당직 경찰관들의 근무 태도를 조사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