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개성공단 정상화 타결 환영”
여야 “개성공단 정상화 타결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가 14일 개성공단 정상화와 관련해 “환영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새누리당 유일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계속되는 무더위에 고생하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마치 가뭄에 단비와도 같은 청량한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전했다.

유 대변인은 “협상 타결을 이끌어낸 정부 관계자들에게 격려를 보내고 지금껏 마음 졸이며 개성공단 재가동을 기다려온 입주기업 관계자들께도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협상 타결은 그동안 신뢰와 원칙을 대북정책의 첫 번째로 강조해온 박근혜 정부의 대북관이 그 결실을 거둔 것이라고 본다”며 “개성공단의 재가동을 계기로 남북 당국은 앞으로 금강산 관광사업 재개,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각종 인도주의적 문제해결을 위한 논의의 장 또한 조속히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정상화 타결이 이뤄진 것을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 그리고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전했다.

배 대변인은 “이번 타결이 안정적인 개성공단 운영 재개를 이끄는 신호탄이 되길 기대한다”며 “우선 개성공단 재가동 날짜가 지정되지 않은 문제를 빨리 해결해 입주기업의 불안감을 종식시키고, 가동중단으로 발생한 입주기업의 피해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통해 정상적인 경영복귀가 가능하도록 지원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남북 당국은 개성공단의 정상화 합의에 이어 이산가족 상봉과 금강산 관광 문제에 대해서도 머리를 맞대는 계기를 마련해 남북 화해협력 시대의 재개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